2018.06.22 (금)

  • -동두천 18.9℃
  • -강릉 24.6℃
  • 연무서울 18.8℃
  • 구름많음대전 19.3℃
  • 구름많음대구 19.6℃
  • 구름많음울산 21.5℃
  • 구름많음광주 20.2℃
  • 구름많음부산 22.1℃
  • -고창 20.1℃
  • 구름많음제주 22.6℃
  • -강화 17.0℃
  • -보은 16.1℃
  • -금산 15.4℃
  • -강진군 19.0℃
  • -경주시 17.7℃
  • -거제 21.5℃
기상청 제공

고사성어

상분[] : 똥을 맛본다는 뜻으로, 지극한 효성 또는 지나친 아첨을 비유한 말.

 (嘗 : 맛볼 상 , : 똥 분 )

 [유래] 서언고사()》남사()의 〈유검루전()〉에 나오는 말이다. 상분은 극진한 효성과 도가 지나친 아부라는 크게 다른 두 가지의 뜻이 있다.


 극진한 효성에 관한 이야기는 남사()의 〈유검루전()〉에 나온다

 남조()시대의 제()나라에 유명한 효자 유검루()가 있었다. 그가 진릉의 현령으로 재임하고 있을 때 아버지가 갑자기 괴질이 걸리자 관직을 사임하고 낙향하였다. 의원이 아버지의 병세를 알기 위해서는 변을 직접 맛보아야 한다고 하자 유검루는 주저하지 않고 변을 맛보았다. 달고 매끄러운 것으로 보아 며칠 넘기지 못할 상태였다. 그래서 유검루는 하늘에 빌었지만 결국 돌아갔다.


 지나친 아부에 관한 이야기는 《서언고사》에 나온다. 당()나라에 위원충()을 모시던 곽홍패()가 있었는데,  위원충이 와병 중이어서 동료들은 거의 문병을 갔는데, 그 자리에 곽홍패가 없는 것을 보고 모두 이상하게 생각하였다. 그런데 곽홍패는 혼자 몰래 문병을 갔다. 곽홍패가 위원충에게 변을 보여달라고 하여 그것을 주었다. 곽홍패는 아무 거리낌없이 위원충의 변을 손으로 찍어 맛보고 나서 “변의 맛이 달지 않으니 곧 완쾌하실 것입니다”라고 말하였다. 

 상관의 변을 맛볼 정도로 아부하는 곽홍패의 처신을 두고 지나친 아부를 말할 때 상분이라고 하며, 그런 무리들을 상분지도()라고 한다.


 자료 : 두산백과

배너
배너
배너

포토



철도전문 매거진에 대한 의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