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21 (목)

  • -동두천 25.7℃
  • -강릉 28.9℃
  • 연무서울 25.5℃
  • 맑음대전 25.2℃
  • 맑음대구 27.7℃
  • 맑음울산 27.8℃
  • 맑음광주 25.4℃
  • 맑음부산 28.5℃
  • -고창 24.7℃
  • 맑음제주 22.6℃
  • -강화 22.4℃
  • -보은 24.7℃
  • -금산 25.6℃
  • -강진군 26.7℃
  • -경주시 27.8℃
  • -거제 28.9℃
기상청 제공

철도안전/사고

한국철도시설공단, 송정·나원·안강 역사 7월 첫 삽 뜬다!

- 첨성대, 정혜사지 석탑 등 지역 특성 반영한 설계로 랜드마크 역할 기대 -

△안강역 투시도


한국철도시설공단은 울산포항 복선전철 사업의 송정, 나원, 안강역사(가칭) 신축공사의 시공사가 6월 선정됨에 따라 2020년 개통을 목표로 7월부터 본격 착공한다고 밝혔다.

 

송정역사는 울산광역시 북구 송정, 호계·매곡 도시개발 사업지구 인근에 위치하여 입주민의 철도 접근성이 대폭 개선될 것으로 예상되며,경주시 현곡면에 신축 예정인 나원역사는 지역을 대표하는 건축물 국보 31호 첨성대를 형상화하여 디자인되었고, 경주시 안강읍에 신축 예정인 안강역사는 국보 40호 정혜사지 13층 석탑을 모티브로 설계되어 각 지역의 랜드마크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송정역 투시도

 

한편, 울산포항 복선전철 사업은 부산울산 복선전철 사업과 연계하여 부산울산경주포항 구간의 여객 이동편의 제공과 지역발전을 위해 추진되며, 이번에 착공되는 송정, 나원, 안강역사의 신축공사비는 총 360억 원 규모로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울산포항 복선전철 사업이 완료되면, 울산·경주시 인근 지역 주민들이 신경주역에서 고속철도로 환승할 수 있게 된다.

 

김상균 이사장은 송정, 나원, 안강 역사가 명품역사로 건설되어 지역의 랜드마크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이 사업으로 건설업계 종사자 약 360여명의 일자리 창출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포토



철도전문 매거진에 대한 의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