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21 (목)

  • -동두천 22.8℃
  • -강릉 26.5℃
  • 연무서울 22.7℃
  • 박무대전 21.6℃
  • 맑음대구 24.7℃
  • 구름조금울산 25.9℃
  • 박무광주 22.4℃
  • 구름조금부산 25.8℃
  • -고창 22.2℃
  • 구름조금제주 22.3℃
  • -강화 22.4℃
  • -보은 22.7℃
  • -금산 20.2℃
  • -강진군 22.7℃
  • -경주시 25.7℃
  • -거제 26.5℃
기상청 제공

책속의 톡톡

슬프고도 아름다운 사랑 이야기

                              슬프고도 아름다운 사랑 이야기

만년설(萬年雪)로 뒤덮인 히말라야의 깊은 산간 마을에
어느 날 낯선 프랑스 처녀가 찾아왔습니다

그녀는 다음날부터 마을에 머물며 매일같이
강가에 나가 누군가를 하염없이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날이 가고 또 한 해가 가고..
고왔던 그녀의 얼굴에도 어느덧 주름살이 하나둘 늘어가고
까맣던 머리칼도 세월 속에 묻혀 하얗게 세어 갔습니다.


그러나 여인의 기다림은 한결같았습니다.


그러던 어느 봄날 이젠 하얗게 머리가 쇠어 할머니가 되어

강가에 앉아있는 그녀 앞으로 저 멀리 상류(上流)로부터
무언가 둥둥 떠내려 왔습니다
그것은 다름 아닌 한 청년의 시체(屍體)였습니다.

 

바로
이 여인이 일생(一生)을 바쳐 기다리고 기다렸던
젊은 시절의 사랑하는 약혼자(約婚者)이었습니다
그 청년은 히말라야 등반(登攀)을 떠났다가

행방불명(行方不明)된 그 여인의 약혼자(約婚者)였습니다.

 

그녀는
어느 날엔 가는 꼭 눈 속에 묻힌 자신의 약혼자가
조금씩 녹아 흐르는 물줄기를 따라 떠내려 오리라는 것을 믿고
그 산골 마을 강가를 떠나지 못하고 오래도록 기다려 왔던 것입니다.

 

이젠 보잘것없는 할머니가 되어버린 그녀는
몇 십 년 전 히말라야로 떠날 때의 청년의 모습 그대로인
약혼자를 끌어않고 한없이 입을 맞추며 울었습니다.

 

평생(平生)을 바쳐 이룩한 내 사랑 가슴 저미도록 슬픈 내 사랑

 

이젠 그곳에선 한 여인을 만날 순 없었습니다
그렇게 쉽사리 잊혀지지 않는 이야기가
오늘도 산 사람들의 입을 통해 전해 내려오고 있답니다.


뭐든지 쉽게 이루어지길 바라고
가볍게 단념(斷念)해 버리는 오늘의 젊은이에게

이 슬프고도 아름다운 사랑 이야기를 꼭 전해주고 싶습니다.



안톤 슈낙 <세상에서 가장 슬픈 것은 나를 아는 사람으로부터 잊혀져가는 일이다>중에서


배너
배너
배너

포토



철도전문 매거진에 대한 의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