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24 (목)

  • -동두천 19.1℃
  • -강릉 23.5℃
  • 맑음서울 17.6℃
  • 맑음대전 17.7℃
  • 맑음대구 19.2℃
  • 맑음울산 21.0℃
  • 맑음광주 17.1℃
  • 맑음부산 20.3℃
  • -고창 17.3℃
  • 구름조금제주 18.7℃
  • -강화 18.5℃
  • -보은 16.0℃
  • -금산 16.9℃
  • -강진군 18.0℃
  • -경주시 19.4℃
  • -거제 20.2℃
기상청 제공

고사성어

비방지목[] :  헐뜯는 나무라는 말로, 비웃고 헐뜯는 것이나 임금의 잘못을 적어 붙인 나무.

 (誹 : 헐뜯을 비, : 헐뜯을 방, : 어조사 지, : 나무 목 )


 [유래] 사기()》의 〈효문제기()〉에 나오는 말이다.

 요 임금이 자신의 그릇된 정치를 지적받기 위해 궁궐 다릿목에 세운 나무이다. 중국 고대사에서 요()와 순() 두 임금은 전설상의 인물이며, 역사적인 실재성은 약하지만 이상적인 정치를 펼친 성천자()로 평가된다. 요 임금의 성은 도당()이요, 이름은 방훈()이라 한다. 그는 하늘처럼 어질고, 신처럼 박식하며, 자비롭고 총명하기가 이를 데 없고, 부유하였으나 교만하지 않았으며, 거드름을 피우거나 오만하지 않은 인물이었으므로 백성들의 존경을 한 몸에 받았다고 한다. 이런 성군도 스스로 잘못이 있다고 생각하여 이를 시정하려고 세운 것이 비방지목이다. 

  자료  두산백과

배너
배너
배너

포토



철도전문 매거진에 대한 의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