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9 (토)

  • -동두천 8.5℃
  • -강릉 9.9℃
  • 맑음서울 10.5℃
  • 흐림대전 14.4℃
  • 흐림대구 12.8℃
  • 흐림울산 12.6℃
  • 흐림광주 16.9℃
  • 흐림부산 13.1℃
  • -고창 16.0℃
  • 흐림제주 16.5℃
  • -강화 10.7℃
  • -보은 12.6℃
  • -금산 13.9℃
  • -강진군 15.0℃
  • -경주시 12.7℃
  • -거제 14.3℃
기상청 제공

오늘의 시

                                            부부(夫婦)



                                                                                        최 석 우




세상에 이혼(離婚)을 생각해 보지 않는 부부가 어디 있으랴

하루라도 보지 못하면 못 살 것 같은 날들 흘러가고
고민(苦悶) 하던 사랑의 고백(告白)과 열정(熱情) 모두 식어가고
일상의 반복(反復) 되는 습관(習慣)에 의해 사랑을 말하면서도
근사해 보이는 다른 부부들 보면서 


때로는 후회(後悔) 하고,

때로는 옛사랑을 생각하면서
관습(慣習)에 충실한 여자가 현모양처(賢母良妻)이고
돈 많이 벌어오는 남자가 능력(能力) 있는 남자라고

누가 정해 놓았던지 서로 그 틀에 맞춰지지 않는 상대방(相對方)을

못마땅해 하고 자신(自身)을 괴로워하면서,


그러나 다른 사람을 사랑하려면

처음부터 다시 시작 (始作) 하기 귀찮고 번거롭고
어느새 마음도 몸도 늙어 생각처럼 간단(簡單) 하지 않아 

헤어지자고 작정(作定) 하고
아이들에게 누구하고 살 거냐고 물어보면
열 번 모두 엄마 아빠랑 같이 살겠다는 아이들 때문에 눈물짓고

비싼 옷 입고 주렁주렁 보석(寶石) 달고 나타나는 친구
비싼 차(車)와 풍광(風光) 좋은 별장(別莊) 갖고 명함 내미는 친구

까마득한 날 흘러가도
융자(融資) 받은 돈 갚기 바빠 내 집 마련 멀 것 같고
한숨 푹푹 쉬며 애고 내 팔자야 탄식(歎息)을 해봐도
어느 날 몸살 감기라도 호되게 앓다 보면
빗길에 달려가 약 사 오는 사람은
그래도 지겨운 아내, 지겨운 남편인 걸

가난해도 좋으니

저 사람 옆에 살게 해 달라고 빌었던 날들이 있었기에
하루를 살고 헤어져도

저 사람의 배필(配匹) 되게 해 달라고 빌었던 날들이 있었기에
시든 꽃 한 송이, 굳은 케이크 한 조각에 대한 추억(追憶)이 있었기에
첫아이 낳던 날 함께 흘리던 눈물이 있었기에
부모 상(喪) 같이 치르고

무덤 속에서도 같이 눕자고 말하던 날들이 있었기에

헤어짐을 꿈꾸지 않아도
결국 죽음에 의해 헤어질 수밖에 없는 날이 있을 것이기에...

어느 햇살 좋은 날
드문드문 돋기 시작한 하얀 머리카락을 바라보다


다가가 살며시 말하고 싶은 건

그래도 나 밖에 없노라고...
그래도 너밖에 없노라고...





최 석 우  시집<가슴에 묻지도 못하고> 중에서


배너
배너
배너

포토



철도전문 매거진에 대한 의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