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20 (금)

  • -동두천 15.6℃
  • -강릉 21.2℃
  • 연무서울 15.8℃
  • 연무대전 15.1℃
  • 맑음대구 18.6℃
  • 맑음울산 21.4℃
  • 연무광주 15.8℃
  • 맑음부산 19.1℃
  • -고창 16.1℃
  • 맑음제주 18.5℃
  • -강화 14.9℃
  • -보은 15.2℃
  • -금산 13.6℃
  • -강진군 17.0℃
  • -경주시 19.1℃
  • -거제 19.6℃
기상청 제공

철도영업/서비스

오영식 코레일 사장, “한국 OSJD 정회원 가입이 ‘철의 실크로드’ 완성의 마지막 퍼즐이다”

국제철도협력기구 사장단회의 기조연설…22개국 철도기관 대표 큰 호응
“대륙철도 진출로 유라시아 경제 발전에 기여” 밝혀
중국·베트남 등 각국 철도 대표 면담 협력 방안 논의

오영식 코레일 사장이 19일 오전(현지시간) 베트남 다낭에서 열린 제33차 국제철도협력기구(OSJD) 사장단회의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한국의 국제철도협력기구(OSJD) 정회원 가입은 철의 실크로드완성의 마지막 퍼즐이다

 

오영식 코레일 사장은 19일 오전(현지시간) 베트남 다낭에서 열린 제33OSJD 사장단회의 기조연설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한국의 OSJD 정회원 가입을 위한 회원국의 적극적인 지지를 요청했다.

  

OSJD(Organization for the Co-operation between Railways) : 정회원 28개국

 

한국의 대륙철도 진출의 당위성과 유라시아 경제 발전의 비전을 제시한 오영식 사장의 기조연설은 회의에 참석한 세계 철도기관 대표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오영식 코레일 사장이 19일 오전(현지시간) 베트남 다낭에서 열린 제33차 국제철도협력기구(OSJD) 사장단회의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오영식 사장은 “OSJD 회원국의 협조로 한국이 유라시아 대륙철도의 일원이 되면 대륙철도가 진정한 철의 실크로드로 거듭나는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하며 한국이 철도를 통해 대륙 경제와 하나로 연결되어야 한다고 역설했다

 

그 근거로 하루 약 3백만 톤에 달하는 한국의 수출입 물량이 대륙철도로 수송되면 기업의 물류비 절감과 함께 OSJD 회원국은 물론 대륙철도 주변 국가의 경제 발전에도 큰 보탬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기조연설에 앞서 오영식 사장은 이번 회의에 참석한 따데우쉬 쇼즈다 의장(Tadeusz SZOZDA) OSJD 의장을 비롯한 주요 인사와 각국 철도기관 대표와 면담을 통해 한국의 대륙철도 진출 및 철도 사업 추진을 위한 방안을 심도 있게 논의했다


   

16일은 베트남철도공사(VNR)와 한국 정부의 신남방정책 비전 및 양국 철도의 역할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네트워크 강화를 위한 기업 간담회도 개최했다.

  

18일에는 중국철도공사(CR)와 한반도 철도와 연결(TKR-TCR·TMR ·TMGR) 운행을 위한 중국의 역할을 강조하고 실질적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TKR(Trans Korea Railway 한반도종단철도) TCR(Trans China Railway 중국횡단철도) TMR(Trans Manchuria Railway 만주횡단철도) TMGR(Trans Mongolian Railway 몽골종단철도)


특히 오영식 사장은 OSJD 정회원 가입이 회원국들의 만장일치로 진행될 수 있도록 관련 국가들이 가교 역할을 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와 함께 내년 서울에서 열리는 34OSJD 사장단회의를 소개하고 많은 국가들이 참석해 줄 것을 요청했다. 코레일은 지난 2014년 평양에서 열린 29OSJD 사장단회의에서 2019OJSD 사장단 회의를 유치한 바 있다.

 

오영식 사장은 한국철도의 미래가 달린 대륙철도 연결을 위해 총 28km의 노선을 운영하는 OSJD 회원국을 대상으로 정회원 가입의 당위성을 설명해 공감과 지지를 이끌어냈다서울에서 출발한 열차가 유라시아 대륙을 달려 사람과 문화를 잇는 꿈이 현실이 될 수 있도록 차근차근 준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포토



철도전문 매거진에 대한 의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