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15 (일)

  • -동두천 10.5℃
  • -강릉 13.2℃
  • 연무서울 10.3℃
  • 박무대전 10.6℃
  • 구름조금대구 12.8℃
  • 황사울산 12.7℃
  • 연무광주 12.1℃
  • 황사부산 14.1℃
  • -고창 11.5℃
  • 맑음제주 14.2℃
  • -강화 10.7℃
  • -보은 10.8℃
  • -금산 11.0℃
  • -강진군 12.5℃
  • -경주시 12.7℃
  • -거제 14.3℃
기상청 제공

철도기획/경영/재무

철도공단 강원본부, ‘외국인 근로자의 날’ 행사 개최

도담~영천 등 12개 현장 250여명 외국인 근로자 참석...고국의 향수 달래

   


      한국철도시설공단 강원본부(본부장 노병국)는 중앙선 도담영천 복선전철 등 관내 12개 건설현장에서 일하고 있는 250여명의 외국인 근로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외국인 근로자의 날행사를 413() 안동시 생활체육공원에서 개최했다고 밝혔다.


      원주제천 복선전철과 중앙선 도담영천 복선전철 건설현장에는 안동과 영주지역을 중심으로 내국인 근로자뿐만 아니라, 미얀마, 캄보디아 등 외국에서 온 근로자 약 250여명이 근무하고 있다


  

     

     외국인 근로자의 고용이 증가됨에 따라 강원본부는 외국인 근로자들의 한국사회 적응과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관내 협력사들과 함께 외국인 근로자 지원방안을 마련하고 있다.

 

      이날 개최된 외국인 근로자의 날행사도 그 지원방안의 일환으로, 외국인 중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미얀마, 캄보디아, 태국의 설날인 413일에 행사를 개최하여, 외국인 근로자들의 고국의 향수를 달래는 시간을 가졌다


      행사의 1부는 축구, 족구, 줄다리기 등 체육행사로 진행됐고, 2부는 장기자랑, 한복입기, 인절미 만들기, 민속경기 등 한국문화 체험행사와 함께 안동지역 병원과 자원봉사단체가 무료진료와 이발 지원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노병국 본부장은 외국인 근로자들과 함께 소통하며 유대감도 쌓고, 사기도 진작시키는 시간을 가졌다, 외국인 근로자들이 건강한 몸과 마음으로 고국에 돌아갈 수 있도록, 협력사와 함께 지속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포토



철도전문 매거진에 대한 의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