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11 (수)

  • -동두천 12.1℃
  • -강릉 17.2℃
  • 연무서울 11.8℃
  • 연무대전 14.7℃
  • 구름조금대구 19.8℃
  • 구름많음울산 19.9℃
  • 박무광주 16.4℃
  • 구름조금부산 18.4℃
  • -고창 13.1℃
  • 흐림제주 17.3℃
  • -강화 10.7℃
  • -보은 14.0℃
  • -금산 14.6℃
  • -강진군 16.8℃
  • -경주시 20.8℃
  • -거제 18.3℃
기상청 제공

책속의 톡톡

                                    있는 그대로가 좋다

 

풀과 나무들은
저마다 자기다운 꽃을 피우고 있다.
그 누구도 닮으려고 하지 않는다.
그 풀이 지닌 특성(特性)과 그 나무가 지닌 특성을

마음껏 드러내면서 눈부신 조화(調和)를 이루고 있다.


풀과 나무들은

있는 그대로 그 모습을 드러내면서

생명의 신비(神秘)를 꽃피운다.
자기 자신의 생각과 감정(感情)을
자신들의 분수(分手)에 맞도록 열어 보인다.

옛 스승(임제 선사)은 말한다.
“언제 어디서나 모든 것을 긍정적(肯定的)으로 생각하라.
그러면 그가 서 있는 자리마다 향기로운 꽃이 피어나리라.”

자신의 존재(存在)를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지 못하면 불행해진다.
진달래는 진달래답게 피면 되고,
민들레는 민들레답게 피면 된다.
남과 비교(比較)하면 불행(不幸)해진다.
이런 도리(道理)를 이 봄철에 꽃한테서 배우라.

아름다움의 본질(本質)에 대해서 옛 스승은 다시 말한다.
“일 없는 사람이 귀한 사람이다.
다만 억지로 꾸미지 말라.
있는 그대로가 좋다.”

여기에서 말한 ‘일 없는 사람’은
하는 일 없이 빈둥거리는 사람이 아니다.
일을 열심히 하면서도 그 일에 빠져들지 않는 사람,
일에 눈멀지 않고 그 일을 통해서 자유로워진 사람을 가리킨다.

억지로 꾸미려 하지 말라.
아름다움이란 꾸며서 되는 것이 아니다.
본래 모습 그대로가 그만이 지닌 그 특성(特性)의
아름다움이 아니겠는가?



          출처 : 법정 스님 글 중에서


 

배너
배너

포토



철도전문 매거진에 대한 의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