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11 (수)

  • -동두천 12.1℃
  • -강릉 17.2℃
  • 연무서울 11.8℃
  • 연무대전 14.7℃
  • 구름조금대구 19.8℃
  • 구름많음울산 19.9℃
  • 박무광주 16.4℃
  • 구름조금부산 18.4℃
  • -고창 13.1℃
  • 흐림제주 17.3℃
  • -강화 10.7℃
  • -보은 14.0℃
  • -금산 14.6℃
  • -강진군 16.8℃
  • -경주시 20.8℃
  • -거제 18.3℃
기상청 제공

고사성어

배반낭자[] : 술잔과 그릇들이 어지럽게 흩어져 있다는 뜻으로, 한창 술을 흥겹게 마시고 노는 모양 또는 술자리가 끝난 이후의 난잡한 모습을 나타내는 말. 

 (杯 : 잔 배, : 쟁반 반, : 어지러울 낭, : 어지러울 자 )


 [유래] 《가시()》의 〈골계열전()〉에 나오는 이야기이다. 

 춘추전국시대 제()나라의 유명한 해학가 순우곤은 언변이 뛰어나 여러 차례 사신으로 파견되었지만 비굴한 모습은 조금도 보이지 않았다. 어느 날 초()나라의 침략을 불시에 받은 제나라 위왕()은 조()나라에게 구원군을 요청하기 위해 순우곤을 파견하였다. 순우곤이 조나라 병사 10만 명과 전차 1,000승()을 이끌고 제나라로 돌아오자 이를 본 초나라 병사는 밤에 철수해 버렸다.위기를 모면한 위왕은 매우 기뻐하여 순우곤을 위해 축하연을 베풀었다.

이 술자리에서 위왕과 순우곤의 대화 가운데 순우곤이 “날이 저물어 술도 거의 떨어지게 되어 취흥이 돌면 남녀가 무릎을 맞대고 서로의 신발이 뒤섞이며 술잔과 그릇들이 어지럽게 흩어져 있으며[]”라고 대답한 데서 배반낭자가 나왔다.

또한 지혜롭고 상대편의 마음을 잘 읽는 순우곤은 주색을 겸비한 위왕에게 간접적으로 다음과 같이 간()하였다. “술이 극에 달하면 어지러워지고, 즐거움이 극에 달하면 슬퍼지는데 만사가 모두 그와 같습니다[ ].”

이 말은 곧 달도 차면 기울고 모든 사물이 그와 같으므로 나라의 운세도 같다는 뜻이다. 이후 위왕은 순우곤의 진솔하고 충직함을 깨닫고 철야로 주연을 베푸는 것을 삼갔다고 하며, 순우곤을 제후의 주객(:외국사신을 접대하는 관리의 우두머리)으로 삼아 왕실의 주연이 있을 때는 꼭 곁에 두고 술을 마셨다고 한다.


 자료 : 두산백과

배너
배너

포토



철도전문 매거진에 대한 의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