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11 (수)

  • -동두천 12.1℃
  • -강릉 17.2℃
  • 연무서울 11.8℃
  • 연무대전 14.7℃
  • 구름조금대구 19.8℃
  • 구름많음울산 19.9℃
  • 박무광주 16.4℃
  • 구름조금부산 18.4℃
  • -고창 13.1℃
  • 흐림제주 17.3℃
  • -강화 10.7℃
  • -보은 14.0℃
  • -금산 14.6℃
  • -강진군 16.8℃
  • -경주시 20.8℃
  • -거제 18.3℃
기상청 제공

철도기획/경영/재무

코레일, 용역근로자 3,750명 계열사 정규직 전환

청소·경비·시설관리 용역근로자, 7월부터 단계적 전환 노사합의


코레일이 비정규직 용역근로자의 계열사 정규직 전환에 본격 나선다.

 

코레일10일 오전 서울사옥에서 4차 노·사 및 전문가 중앙협의기구회의를 열고 청소, 경비, 시설관리 업무 용역근로자 3,750명을 계열사의 정규직으로 전환채용하기로 결정했다.

 

이날 회의에는 코레일 및 근로자 대표, 컨설팅 전문가 등 20여명이 참석해 비정규직 용역근로자의 정규직 전환에 노사가 최종 합의했다.

 

정규직 전환 대상은 역, 열차, 사무소 등 전국 코레일 사업장에서 청소와 경비, 시설물관리 등의 업무를 담당하는 32개 업체의 3,750명이다.

 

이번에 전환 결정된 3,750명은 정부의 공공부문 비정규직 근로자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에 따라 기존 업체와 계약이 끝나는 시점인 올 7월부터 내년 상반기까지 단계적으로 코레일 계열사인 코레일테크()와 코레일관광개발()의 정규직으로 전환 임용된다.

   

역청소 등 2,217(코레일테크 정규직)

숙사관리 212(코레일관광개발 정규직)

철도차량 청소 1,305(20193월 용역계약 종료, 전환 계열사 추후 논의)

기타 16(코레일테크 정규직)


그동안 코레일은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을 위해 중앙협의기구 산하에 코레일 청소·경비분과 노사 및 전문가 협의기구에서 지난해 9월부터 올 3월까지 모두 9차례 회의를 통해 업무 특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구체적 정규직 전환 대상방식시기, 임금체계, 정년, 채용방식 등을 협의해 왔다.

  

청소경비분과 9기술분과 7운수분과 7


한편 코레일에는 현재 총 6,793명의 정규직 전환 대상인 용역근로자가 근무하고 있다.

 

이번 결정에서 빠진 기술 및 운수분야 3,043명에 대해서도 노·사 당사자 등 이해관계자의 입장이 최대한 반영되도록 노사 및 전문가 협의기구에서 충분한 협의를 통해 오는 6월까지 전환대상, 방식, 시기 등을 결정할 예정이다.


한편, 오영식 코레일 사장은 앞으로도 비정규직 근로자에 대한 고용안정과 처우개선을 위해 노사 및 전문가와의 심도 있는 협의를 진행할 계획이라며 정부의 일자리 창출 정책에 적극 부응하고 철도의 공공성 강화를 위해 공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포토



철도전문 매거진에 대한 의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