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27 (화)

  • -동두천 10.0℃
  • -강릉 17.3℃
  • 연무서울 11.6℃
  • 박무대전 10.4℃
  • 연무대구 14.0℃
  • 맑음울산 14.7℃
  • 박무광주 11.7℃
  • 맑음부산 16.5℃
  • -고창 10.4℃
  • 연무제주 15.6℃
  • -강화 9.5℃
  • -보은 10.0℃
  • -금산 8.0℃
  • -강진군 10.6℃
  • -경주시 15.2℃
  • -거제 14.6℃
기상청 제공

고사성어

목후이관[] :  목욕한 원숭이가 관을 썼다는 뜻으로, 의관은 그럴 듯하지만 생각과 행동이 사람답지 못하다는 말.

 (沐 : 목욕 목.   : 원숭이 후, : 어조사 이, : 갓 관 )


 [유래]《사기()》 항우본기()에 나오는 말이다.


 홍문()의 연()으로 유방으로부터 진()의 수도 함양을 넘겨받은 항우는 약탈과 방화를 자행하여 함양을 폐허로 만들었다. 함양이 폐허로 변하자, 자기의 성공을 고향에서 뽐내기도 할 겸 해서 초()의 팽성()으로 천도를 서둘렀다. ‘금의환향()의 욕심 때문이었다.


함양은 주()와 진()이 일어났던 패업의 땅으로, 관중()이라고도 불리는 천혜의 요지이다. 그럼에도 항우가 천도를 고집하자, 간의대부() 한생()이 이를 간하였다. “관중은 예부터 천혜의 요지로 패업의 땅이었고, 토지 또한 비옥합니다. 여기에 도읍을 정하고 천하의 왕이 되십시오. 지난 번 범승상(:)이 떠날 때도 결코 함양을 버리지 말라고 하지 않았습니까?” 하지만 이 말을 들은 항우는 화를 벌컥 내면서 한생의 말을 막았다. 한생은 크게 탄식하며 물러나서는 혼자말로 중얼거렸다.


“원숭이를 목욕시켜 관을 씌운 꼴이군().” 그런데 이 말을 그만 항우가 듣고 말았다. 항우가 옆에 있던 진평에게 그 뜻을 묻자, 진평이 답하였다. “폐하를 비방하는 말이온데, 세 가지 뜻이 있습니다.


원숭이는 관을 써도 사람이 되지 못한다는 것과 원숭이는 꾸준하지 못해 관을 쓰면 조바심을 낸다는 것, 그리고 원숭이는 사람이 아니므로 만지작거리다가 의관을 찢고 만다는 뜻입니다.” 이 말을 듣고 격분한 항우는 한생을 붙잡아 펄펄 끓는 가마솥에 던져 죽였다. 한생이 죽으면서 말했다. “나는 간언하다가 죽게 되었다.


그러나 두고 보아라. 백일 이내에 한왕()이 그대를 멸하리라. 역시 초나라 사람들은 원숭이와 같아 관을 씌워도 소용이 없구나.” 결국 천도를 감행한 항우는 관중을 유방에게 빼앗기고 마침내는 해하()에서 사면초가() 속에 목숨을 끊고 말았다.


 두산백과

배너
배너

포토



철도전문 매거진에 대한 의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