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26 (월)

  • -동두천 13.9℃
  • -강릉 22.6℃
  • 연무서울 14.6℃
  • 연무대전 16.4℃
  • 맑음대구 19.6℃
  • 구름조금울산 20.2℃
  • 연무광주 15.6℃
  • 구름조금부산 19.9℃
  • -고창 16.4℃
  • 연무제주 16.0℃
  • -강화 10.1℃
  • -보은 17.8℃
  • -금산 17.6℃
  • -강진군 18.9℃
  • -경주시 19.9℃
  • -거제 19.9℃
기상청 제공

SK텔레콤, 서울지하철 LTE-R 최초 구축

SK텔레콤이 서울지하철에 최초로 LTE-R을 구축하는 사업자로 선정됐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 www.sktelecom.com)은 서울특별시와 하남선(서울지하철 5호선 연장, 상일동역~하남시 창우역) 철도통합무선통신망(LTE-R) 사업 계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SK텔레콤은 2020년 12월 말까지 하남선 7.725㎞ 구간에 LTE-R을 구축한다.

서울시 지하철에 LTE-R을 구축하는 계약 체결은 이번이 최초다.

LTE-R은 LTE 기반 철도 통신망으로, 350㎞ 이상의 속도로 달리는 기차에서도 영상통화를 비롯한 데이터통신이 가능하다.

700MHz 주파수 대역을 활용한다.

LTE-R이 구축되면 하남선은 더 안전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SK텔레콤은 재난 상황이 발생하면 경찰서·소방서 등에 즉시 알리고 관제사·기관사·역무원·유지보수원이 그룹 통화 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또, SK텔레콤은 열차 안에서 위급 상황 발생 시 해당 객차 내 영상을 관제센터와 기관사가 볼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아울러 기관사가 선·후행 열차 등 해당 노선 열차 운행 정보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내비게이션도 개발한다.

서울시 도시기반시설본부와 서울교통공사는 하남선을 시작으로 지하철 5호선과 2호선의 노후화 된 통신망도 LTE-R로 교체해 나갈 계획이다.

모두 올해 중 입찰 공고 예정이다.

SK텔레콤 최일규 공공사업유닛장은 "지하철에서 재난 상황이 발생했을 때 효과적으로 대처하기 위해서는 국가재난안전통신망과 연계되는 LTE-R 구축이 필수적"이라며 "30여 년간 축적한 최고의 이동통신 기술력으로 완벽한 LTE-R을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포토



철도전문 매거진에 대한 의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