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09 (금)

  • -동두천 8.2℃
  • -강릉 1.6℃
  • 흐림서울 7.5℃
  • 박무대전 5.7℃
  • 흐림대구 4.9℃
  • 울산 4.2℃
  • 연무광주 6.5℃
  • 흐림부산 8.0℃
  • -고창 5.3℃
  • 흐림제주 6.5℃
  • -강화 7.9℃
  • -보은 4.7℃
  • -금산 3.3℃
  • -강진군 8.6℃
  • -경주시 4.9℃
  • -거제 8.5℃
기상청 제공

고사성어

망운지정[] : 구름을 바라보며 그리워한다는 뜻으로, 객지에 나온 자식이 고향의 부모를 그리는 정을 가리키는 말.

 (望 : 바랄 망. : 구름 운, : 어조사 지, : 인정 정

 [유래]《당서()》에 보이는 내용이다. 당()나라 때 적인걸()은 고종() 때 대리승()이 되어 1년 동안 1만 7000명을 올바르게 재판하였다.

 그뒤 강남순무사(使)가 되어서는 음란하거나 민심을 미혹하는 사당 1,700개소를 없애고 예주자사(使)로 있을 때에는 무고한 죄로 사형을 선고받은 사람 2,000명을 구제해 사람들로부터 칭송을 들었다. 그러나 후일 내준신()의 모함으로 측천무후()에 의해 투옥되었다가 지방으로 좌천되었다.


그가 병주()의 법조참군()으로 임명되어 부임하였을 때 그의 부모는 하양()의 별장에 머물고 있었다. 어느 날 적인걸이 타이항산[]에 올라 주위를 돌아보니 한 조각 흰구름이 두둥실 떠 있었다. 그것을 본 그는 옆에 있는 사람을 돌아보며 말했다. "우리 부모님은 저 구름 아래 살고 계시겠지." 그리고는 흰구름을 쳐다보면서 부모님을 생각하고() 비탄에 잠겼다.

망운지정이란 이렇게 타향에서 자신도 신고를 겪지만 고향의 부모를 그리는 자식의 정을 가리키는 것이다. 후일 그의 평판이 높다는 말을 들은 측천무후는 다시 그를 재상으로 등용하였다.

망운지회()라고도 한다.


 자료 : 두산백과

배너
배너

포토



철도전문 매거진에 대한 의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