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06 (화)

  • -동두천 11.2℃
  • -강릉 5.9℃
  • 구름많음서울 10.1℃
  • 맑음대전 11.7℃
  • 맑음대구 10.0℃
  • 맑음울산 6.8℃
  • 맑음광주 15.3℃
  • 맑음부산 10.4℃
  • -고창 11.9℃
  • 구름조금제주 10.6℃
  • -강화 7.9℃
  • -보은 11.8℃
  • -금산 12.2℃
  • -강진군 11.5℃
  • -경주시 7.6℃
  • -거제 9.7℃
기상청 제공

고사성어

마고소양[] :  마고라는 손톱이 긴 선녀가 가려운 곳을 긁어 준다는 말로, 일이 뜻대로 됨을 가리키는 말.

 (麻 : 삼 마, : 시어미 고, : 긁을 소, : 가려울 양 )


[유래]《신선전()》 마고()편에 나오는 고사에서 비롯되었다. 한()나라 환제() 때 마고라는 선녀가 무리들과 함께 수도 장안()에 들어와 채경()이라는 관리의 집에 머물게 되었다.


마고의 손톱은 사람의 손톱과는 달리 길고 뾰족한 것이 마치 새의 발톱처럼 생겼다. 마고를 영접한 채경은 마고의 손톱을 보는 순간 마음속으로 이런 생각을 하였다. ‘만일 등이 가려울 때 저 손톱으로 긁는다면 얼마나 시원하겠는가.’ 그러나 채경의 이런 불경한 생각은 바로 선녀들에게 읽히고 말았다.


 방평()이라는 선녀가 마음속으로 중얼거린 채경의 생각을 읽은 것이다. 방평은 곧 사람들을 불러 그를 끌어다 채찍질하고는 이렇게 꾸짖었다. “마고는 선녀이다. 너는 어찌하여 불경스럽게도 마고의 손톱으로 등을 긁을 수 있을 것이라는 생각을 하느냐.”

이와 같이 마고소양이란 힘이나 능력을 가진 사람의 도움으로 자기의 원하는 바를 뜻대로 이룸을 가리킨다. 오늘날에는 뜻이 확대되어 자기 일이 뜻대로 이루어짐을 비유하는 말로도 쓰인다. 마고파양()과 같은 말이다.


자료 : 두산백과

배너
배너

포토



철도전문 매거진에 대한 의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