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26 (월)

  • -동두천 10.1℃
  • -강릉 5.6℃
  • 맑음서울 10.3℃
  • 맑음대전 12.4℃
  • 맑음대구 12.0℃
  • 맑음울산 8.6℃
  • 맑음광주 15.2℃
  • 맑음부산 11.1℃
  • -고창 10.0℃
  • 맑음제주 11.6℃
  • -강화 5.1℃
  • -보은 12.1℃
  • -금산 11.6℃
  • -강진군 14.8℃
  • -경주시 11.0℃
  • -거제 12.3℃
기상청 제공

익산시, '익산역 부근 방음벽 10m 상향, 주민불편 해소 기대'

                   


익산시(시장 정헌율)는 익산역과 이편한세상아파트 경계에 기존 3m인 방음벽을 철거하고 같은 위치에 10m의 방음벽을 새로 설치한다고 밝혔다.

익산역은 호남고속철도, 호남선, 전라선, 장항선 등 4개 노선의 열차가 지나는 철도교통의 요충지로 새벽부터 심야까지 KTX, 일반·화물차량 등을 하루 200여 회 운행하고 있다.

또한 23개 선로, 폭 170m인 역 구내에서는 차량정비 등을 위해 이동·분리·연결하는 입환 작업과 정비·세차 등 차량관리를 하고 있다.

익산역 인근 이편한세상아파트 주민들은 디젤 열차 등 차량 운행 및 정비과정에서 발생하는 철도소음으로 불편을 호소하는 등 기존방음벽 보강 설치를 요구하는 내용의 집단민원을 꾸준히 제기해왔다.

이에 시와 권익위는 철도 관련 기관과의 의견 차이가 좁혀지지 않는 상황에서도 수차례 실무협의 및 현장조사를 거쳐 한국철도시설공단, 한국철도공사 등과 최종적인 합의를 끌어냈다.

이 합의에 따라 시와 철도시설공단은 각각 사업비의 50%를 부담하고, 설계와 시공은 철도시설공단에서 맡고 유지관리는 시에서 맡아 추진하기로 했으며 한국철도공사 또한 기관차 예열소음, 입환 시 규정 속도 준수 노력 등으로 철도소음 저감에 최대한 협력하기로 했다.

시 관계자는 "방음벽을 새로 설치·보강함으로써 철도소음에 시달리던 인근 아파트 주민들의 불편이 한층 해소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포토



철도전문 매거진에 대한 의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