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26 (월)

  • -동두천 7.3℃
  • -강릉 5.6℃
  • 맑음서울 6.9℃
  • 맑음대전 7.3℃
  • 맑음대구 9.5℃
  • 맑음울산 9.2℃
  • 맑음광주 9.7℃
  • 맑음부산 10.8℃
  • -고창 8.3℃
  • 맑음제주 10.5℃
  • -강화 4.6℃
  • -보은 7.4℃
  • -금산 7.4℃
  • -강진군 13.1℃
  • -경주시 8.8℃
  • -거제 12.6℃
기상청 제공

고사성어

두주불사[] :  말술을 사양하지 않는다는 말로, 주량이 세다는 뜻.

 ( : 말 두, : 술 주, : 아닐 불, : 사양할 사 )


 [유래] 《사기()》 항우본기()에 나오는 다음과 같은 내용에서 비롯되었다. 

  진()나라 말기, 초왕() 항우()와 패공() 유방()은 진의 수도 함양을 향해 각기 하북과 하남에서 진격하였다. 함양을 먼저 점령한 사람이 관중의 왕이 된다는 약속이 있었던 것이다. 함양을 먼저 점령한 것은 유방이었으나, 군사력이 항우에 미치지 못하는 유방은 함양의 모든 재물과 궁궐을 그대로 둔 채 패상()으로 물러나 진을 쳤다.

한편 유방이 먼저 함양을 점령했다는 소식을 들은 항우는 노하여, 유방군이 지키는 함곡관()을 깨뜨리고 들어와 신풍()의 홍문() 산자락에 포진하였다. 그리고는 군사() 범증()의 권유에 따라 병사들을 휘몰아 유방군을 토벌하려 하였다.


이러한 항우 측의 움직임을 알아챈 유방은 근위병만을 거느린 채 항우에게 사과의 방문을 하였다. 이렇게 하여 열린 모임이 유명한 홍문의 연()이다. 연회가 한창 무르익었을 때, 미리 범증의 지시를 받은 항장()이 흥취를 돋운다는 구실로 검무를 추며 유방을 찌르려 하자, 항백이 급히 칼을 뽑아들고 춤판에 끼어들어 유방을 방어하였다. 이를 지켜보던 유방의 책사() 장량()은 급히 군문 밖으로 나와 번괘()를 찾았다.

"아주 급하다. 지금 항장이 춤을 추고 있는데, 그가 계속 패공을 노리고 있다." 이 말을 들은 반괘는 제지하는 위사()들을 쓰러뜨리고 안으로 뛰어들어가 휘장을 젖히고는 찢어진 눈으로 항우를 노려보았다. 항우는 칼을 잡고 벌떡 일어나 물었다. "이 자는 누구인가?" "패공을 시위하는 장수입니다." 장량이 대답하자, 항우는 번괘의 기상을 가상히 여겨 말하였다. "이 자는 장사로구나. 술 한 잔을 주라." 주위에서 큰 잔에 술을 부어 주자,번괘는 감사의 예를 표한 후 단숨에 들이켰다. 그리고는 칼을 들어 익히지 않은 돼지 다리를 썰더니 그대로 씹었다.

이를 본 항우가 "장사로다. 더 마실 수 있겠는가?" 하고 묻자, 번괘가 대답하였다. "신은 죽음도 피하지 않는 사람인데 어찌 술 몇 말을 사양하오리까." 이렇듯 본래 장수들의 기개를 표현하던 것이었으나, 뜻이 변하여 주량이 센 사람을 가리키는 말로 쓰이게 되었다.


 출처 : 두산백과

배너
배너

포토



철도전문 매거진에 대한 의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