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09 (금)

  • -동두천 2.2℃
  • -강릉 7.7℃
  • 흐림서울 1.6℃
  • 연무대전 4.3℃
  • 연무대구 6.1℃
  • 연무울산 8.7℃
  • 구름조금광주 6.7℃
  • 구름조금부산 9.7℃
  • -고창 6.3℃
  • 구름조금제주 8.0℃
  • -강화 1.3℃
  • -보은 3.1℃
  • -금산 6.2℃
  • -강진군 8.3℃
  • -경주시 9.2℃
  • -거제 7.2℃
기상청 제공

코레일 노사, 해고자 98명 '전원 복직' 합의

  

   오영식 코레일 사장(왼쪽)과 강철 철도노조 위원장이 8일 대전 코레일 본사에서 해고자복직 합의문을 들고 악수하고 있다.|사진 : 철도노조 제공


한국철도공사(코레일) 노사가 그동안 철도파업 등으로 해고된 철도노조원  98명 전원을 복직시키는 데 전격 합의했다.


8일 오후 코레일과 전국철도노조는 대전 본사에서 노사대표자 간담회를 열고 “그동안 철도 정책의 한계로 야기된 파업 등으로 인해 발생한 해고자에 대해 조속한 복직조치를 시행하고, 구체적 이행방안을 마련해 추진한다”고 합의했다.


전국철도노동조합(위원장 강철)과 한국철도공사(사장 오영식)은  취임 사흘만에 이뤄진 공식 첫 만남에서 ▲철도발전위원회 구성 ▲안전대책 및 근무여건 개선 ▲평창올림픽의 성공적 개최에 기여 ▲해고 조합원 복직 ▲청년일자리 창출 등 6개 사항에 전격 합의했다.


오영식 신임 코레일 사장은 “해직자 문제는 노사관계와 철도발전에 단연코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조속히 해결하고 대화와 소통, 상호 신뢰를 기본으로 한 노사관계를 만들어가겠다”고 밝혔다. 원만한 노사관계를 복원하는 것은 ‘국민의 명령이자 요구’라고도 했다.


강철 철도노조 위원장은 “복직 합의가 15년 해고의 세월을 모두 보상해 줄 수는 없지만, 그동안의 아픔을 치유하는 첫걸음이 되길 바란다”면서 “철도의 공공성을 지키기 위해 싸워온 노력이 결코 헛되지 않았음을 오늘의 복직 합의로 증명했다”라고 밝혔다.


철도노조는 역대 정부의 철도산업 구조개편과 민영화 정책 등에 반대하며 몇 차례 파업을 했고, 이 과정에서 조합원 수백명이 징계나 해임, 파면을 당했다. 짧게는 5년에서 길게는 15년까지 해고 상태였던 노동자들은 모두 조만간 직장으로 돌아간다.


오영식 사장은 지난 6일 취임 첫 행보로 본사 앞 해고자 농성장을 찾아 “빠른 시일 내 복직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고, 이틀만에 합의를 이뤘다. 강철 위원장은 “그동안 철도 민영화 등 잘못된 정부정책에 맞서 철도의 공공성을 지키고자 했던 조합원들의 부단한 노력과 희생이 있었다”라며 “고통스런 해고의 나날들을 옆에서 함께 지켜준 해고자 가족들에게도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진행된 간담회에도 불구하고 철도노조는 오후 2시 대전역 동광장에서 예정된 ‘직고용 정규직화 쟁취 2차결의대회’를 그대로 진행했다. 철도노조 담당자는 “부당해고자 복직과 무관하게 역사내 업무노동자의 직고용 및 KTX 승무원 해고 문제의 해결을 위해 투쟁을 계속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

포토



철도전문 매거진에 대한 의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