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08 (목)

  • -동두천 -13.8℃
  • -강릉 -4.2℃
  • 맑음서울 -9.7℃
  • 박무대전 -10.7℃
  • 맑음대구 -9.8℃
  • 맑음울산 -5.2℃
  • 맑음광주 -7.0℃
  • 맑음부산 -3.6℃
  • -고창 -9.9℃
  • 제주 0.6℃
  • -강화 -12.1℃
  • -보은 -15.0℃
  • -금산 -14.3℃
  • -강진군 -6.8℃
  • -경주시 -10.4℃
  • -거제 -5.3℃
기상청 제공

고사성어

 도외시[] : 안중에 두지 않고 무시한다는 말로, 어떤 일이나 문제를 불문에 부친다는 뜻.

 (度 : 법도 도, : 바깥 외, : 볼 시 )

 

  [유래] 후한서() 광무기()에서 비롯된 말이다.

   고조() 유방의 후손인 유수()는 주위의 권유로 뤄양에서 제위에 올라 한을 재건하였다.

  광무제는 즉위 후 지방에 할거하던 세력들을 하나씩 모두 토벌하고 농서와 촉만 아직 복속시키지 못하고 있었다. 그러자 중신들이 계속 이 두 곳의 토벌을 진언했다.

  그러나 광무제는 이렇게 말하며 듣지 않았다. "이미 중원은 평정되었으니 이제 그들은 문제시 할 것 없소()."

  광무제는 후한을 세우느라 오랫동안 전쟁을 하였으므로 그 자신뿐만 아니라 휘하의 병사들도 지칠 대로 지쳐 있는 상태였다. 게다가 이 두 곳은 멀고 길도 험하여 정벌하는 일이 하루이틀에 해결될 것도 아니었다. 그래서 그는 마음 한구석으로 불편하기는 했지만 그만 전쟁을 중지하고 싶었던 것이다. 그러나 얼마 지나지 않아 외효가 죽자 농서는 스스로 복속해 왔고, 그 여세를 몰아 촉도 이내 평정되었다.


  도외시란 어떤 대상이나 사물에 관심을 갖지 않는다는 뜻으로, 보는 주체가 주도적으로 선택하여 관심을 두지 않는다는 것이다.

 자료 : 두산백과



배너
배너

포토



철도전문 매거진에 대한 의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