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31 (수)

  • -동두천 -2.5℃
  • -강릉 1.1℃
  • 흐림서울 -2.3℃
  • 구름많음대전 0.8℃
  • 구름많음대구 -0.8℃
  • 구름조금울산 1.5℃
  • 구름많음광주 -2.2℃
  • 구름많음부산 1.8℃
  • -고창 -2.4℃
  • 흐림제주 4.0℃
  • -강화 -1.8℃
  • -보은 0.5℃
  • -금산 -2.5℃
  • -강진군 -2.6℃
  • -경주시 0.7℃
  • -거제 1.4℃
기상청 제공

고사성어

소탐대실[] :  작은 것을 탐하다가 큰 손실을 입는다는 뜻.

 (小 : 작을 소, : 탐할 탐,  : 큰 대, : 잃을 실)


[유래]유주( )의 《신론()》에 나오는 말이다.


전국시대 진()나라 혜왕()이 촉()라를 공격하기 위해 계략을 짰는데, 혜왕은 욕심이 많은 촉후()를 이용해 지혜로 촉을 공략하기로 하고, 신하들로 하여금 소를 조각하게 해 그 속에 황금과 비단을 채워넣고 '쇠똥의 금'이라 칭한 후 촉후에 대한 우호의 예물을 보낸다고 소문을 퍼뜨렸다. 이 소문을 들은 촉후는 신하들의 간언을 듣지 않고 진나라 사신을 접견했다.

진의 사신이 올린 헌상품의 목록을 본 촉후는 눈이 어두워져 백성들을 징발하여 보석의 소를 맞을 길을 만들었다. 혜왕은 보석의 소와 함께 장병 수만 명을 촉나라로 보냈다. 촉후는 문무백관을 거느리고 도성의 교외까지 몸소 나와서 이를 맞이했다. 그러다 갑자기 진나라 병사들은 숨겨 두었던 무기를 꺼내 촉을 공격하였고, 촉후는 사로잡히고 말았다. 

촉후의 소탐대실이 나라를 잃게 만든 것이다. 이처럼 작은 것에 눈이 어두워져 큰 것을 잃는다는 뜻으로 쓰이는 말이다.


 자료 : 두산백과

배너
배너

포토



철도전문 매거진에 대한 의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