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29 (월)

  • -동두천 -5.7℃
  • -강릉 -1.0℃
  • 맑음서울 -5.7℃
  • 구름조금대전 -3.0℃
  • 맑음대구 -1.8℃
  • 맑음울산 -0.8℃
  • 구름조금광주 -0.9℃
  • 맑음부산 1.8℃
  • -고창 -1.8℃
  • 제주 2.6℃
  • -강화 -6.2℃
  • -보은 -4.6℃
  • -금산 -3.7℃
  • -강진군 -0.2℃
  • -경주시 -0.5℃
  • -거제 3.1℃
기상청 제공

부산도시철도, 유출 지하수 재활용으로 연간 61억 절감


부산교통공사(사장 박종흠)는 부산도시철도 지하 역사 및 본선 113개소에서 발생되는 1일 유출 지하수 15천여 톤(연간 5761890t) 중 절반 이상인 85백여 톤(연간 309t)을 재활용해 연간 총 61억 원을 절감하고 있다고 29일 밝혔다.

 

재활용 유출 지하수의 72%인 약 6천 톤은 역사 시설에 활용되고 있다. 이 중 4분의 3 이상이 연산역 등 19개 역사 내 냉방 시스템을 가동하는 데 쓰이고, 나머지는 본선 터널 및 도로 청소용수와 인근 건물 및 30개 역사 내 화장실 세척용수로 활용 중이다.

 

나머지 재활용 유출수는 인근 도심하천의 수질 개선과 건천화 방지를 위해 사용되며, 온천천에 1,248, 동천에 486, 삼락천에 165, 석대천에 493톤 등 총 2,392톤을 매일 공급해 하천 생태복원에 힘쓰고 있다.

 

부산교통공사는 앞으로 유출 지하수 활용도를 더욱 높이겠다고 밝혔다. 지하수를 활용한 냉방을 기존 3개월에서 6개월로 늘려 가동하고, 1일 지하수 유출량이 50톤 이상인 물만골 등 8개역을 추가 지정해 화장실 세척용수 등으로 사용 가능한지 검토할 계획이다.

 

부산교통공사 박종흠 사장은 공사는 앞으로도 버려지는 유출 지하수를 다방면으로 활용해, 예산 절감은 물론 자원 재활용과 에너지 절약이라는 환경적 가치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붙임>

유출 지하수 활용 내용

구분

합계

역사냉방 시스템

하천수질개선 및 건천화 방지

화장실 세척수

본선터널 및 도로청소용

연간 유출지하수 활용량(t)

3,099,945

1,716,595t

873,080

256,595

253,675

연간 수도료

(백만원)

6,199

3,433

1,746

513

507

배너
배너

포토



철도전문 매거진에 대한 의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