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29 (금)

  • -동두천 4.9℃
  • -강릉 9.4℃
  • 연무서울 5.2℃
  • 박무대전 4.6℃
  • 연무대구 8.2℃
  • 연무울산 8.8℃
  • 연무광주 5.7℃
  • 연무부산 9.9℃
  • -고창 6.8℃
  • 구름조금제주 11.1℃
  • -강화 5.6℃
  • -보은 3.8℃
  • -금산 2.3℃
  • -강진군 9.6℃
  • -경주시 8.6℃
  • -거제 10.1℃
기상청 제공

부산시, 임산부를 위한 '핑크라이트' 사업 반응 좋아

지하철 임산부 배려석에 임산부가 다가오면 깜박인다

 

   사진 : Youtube 'Dynamic Busan'


부산시가 시행하고 있는 '핑크라이트' 캠페인이 좋은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핑크 라이트'란 열쇠고리 모양의 발신기 '비콘'을 소지한 임산부가 2m 이내로 접근하면 임산부 배려석 옆에 부착된 분홍색 라이트가 반짝이도록 하여, 이를 통해 임산부는 눈치 보지 않고 자리를 양보받을 수 있다.


이는 도시철도에 임산부 배려석이 마련된 지 8년이 지났지만 제대로 배려가 이뤄지지 못하고 있으며, 임산부 배지가 있어도 잘 눈에 띄지 않아 일반 승객들이 주변에 임산부가 사실조차 인지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특히 배가 나오지 않은 초기 임산부의 경우 자리를 배려받기가 거의 불가능하다.


실제 최근 보건복지부가 임산부들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임산부의 40.9%가 '임산부로서 배려받은 경험이 없다'고 답했다.


이에 부산시는 지난해 4월부터 부산-김해 경전철 차량에 한해 '핑크 라이트' 시범사업을 시작했으며, 이는 임산부와 일반 승객들에게 모두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핑크라이트 사업은 지난해 5월에는 세계 3대 광고 중 하나인 뉴욕 페스티벌에서 5만여 편의 작품 중 파이널 리스트에 선정되기도 했으며, 올해 3월에는 이를 벤치마킹하고자 일본 도쿄메트로 직원들이 부산에 방문했다


캠페인의 반응이 좋음에 따라 부산시는 4억 3천만원을 들여 이달 말부터 도시철도 3호선에 총 320개의 수신기를 설치하고 무선 발신기 2만 8천개를 임산부에게 무료로 배포할 예정이다. 


임산부는 도시철도 3호선 환승역(대저·덕천·미남·연산·수영역)과 보건소에서 발신기를 받을 수 있다.


부산시는 만족도가 높을 경우 사업을 1, 2호선까지 확대할 방침이다.

배너
배너

포토




철도전문 매거진에 대한 의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