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26 (화)

  • -동두천 -1.1℃
  • -강릉 3.3℃
  • 맑음서울 -2.0℃
  • 구름조금대전 2.2℃
  • 구름조금대구 4.6℃
  • 구름조금울산 5.6℃
  • 흐림광주 4.2℃
  • 구름많음부산 6.9℃
  • -고창 4.3℃
  • 구름많음제주 8.7℃
  • -강화 -2.4℃
  • -보은 2.3℃
  • -금산 1.0℃
  • -강진군 8.1℃
  • -경주시 6.0℃
  • -거제 6.6℃
기상청 제공

고사성어

나작굴서[] : 새그물로 참새를 잡고 땅을 파서 쥐를 잡는다는 뜻으로,  최악의 상태에 이르러 어찌할 방법이 없음을 비유하여 나타낸 말이다.

 (羅 : 그물 라, : 참새 작, : 팔 굴, : 쥐 서)


[유래]《당서()》〈장순전()〉편에 있는 이야기이다.


당()나라 천보() 말년에 장순()이라는 장수가 있었다. 그는 충직한 신하였을 뿐만 아니라 재주도 많고 무인()답게 담력 또한 컸으며 대의()가 분명한 인물이었다. 안녹산()의 반란으로 나라가 혼란스러웠을 때, 그는 허원일()이라는 자와 함께 수양이라는 곳을 수비하고 있었다.


그러나 그를 따라 성()을 지키고 있는 군사는 겨우 3천여 명에 불과하여, 10만 명이 넘는 반란군을 대적()하기에는 역부족이었다.


반란군에 포위된 지 며칠이 지나자, 성 안에 비축()해 놓은 군량미는 바닥을 드러냈고, 군량미의 공급도 되지 않아 점점 굶주림에 허덕이게 되었다. 허기에 지친 병사들은 나무껍질을 벗겨 씹어 먹기도 하고, 그물을 쳐서 참새를 잡아[] 먹기도 하였으며, 또 땅을 파서 쥐를 잡아[] 먹기도 했다는 데서 유래되었다.


 자료 : 두산백과

배너
배너

포토




철도전문 매거진에 대한 의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