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4 (목)

  • -동두천 -7.0℃
  • -강릉 0.1℃
  • 구름많음서울 -4.8℃
  • 흐림대전 -2.6℃
  • 구름많음대구 0.8℃
  • 흐림울산 3.5℃
  • 흐림광주 1.6℃
  • 흐림부산 4.2℃
  • -고창 -1.7℃
  • 흐림제주 5.8℃
  • -강화 -7.9℃
  • -보은 -4.2℃
  • -금산 -3.7℃
  • -강진군 -0.5℃
  • -경주시 1.1℃
  • -거제 2.2℃
기상청 제공

고사성어

귤화위지[] :  귤이 탱자가 된다는 뜻으로, 경우에 따라서는 사람의 성질도 변한다는 말

 (橘 : 귤 귤, : 화할 화, : 될 위, : 탱자 지)

 * 기후와 풍토가 다르면 강남에 심은 귤을 강북에 옮겨 심으면 탱자로 되듯이 사람도 주위 환경에 따라 달라진다는 것을 비유한 고사이다.


 [유래]  중국 역사상 드물게 보는 재상인 춘추시대 제()나라의 안영(:는 경칭)은 세 명의 왕(··) 밑에서 재상을 지냈지만 절검()과 역행()으로 일관하였다.


 그는 재상이 된 뒤에도 밥상에는 고기 반찬을 올리지 않았고 아내에게는 비단옷을 입히지 않았고, 조정에 들어가면 임금께서 묻는 말에 대답하되 묻지 않으면 대답하지 않았으며, 스스로의 품행을 조심하였다. 또한 유창한 달변과 임기응변으로도 유명하다.


《안자춘추()》에 다음과 같은 이야기가 있다. 어느 해, 초()나라의 영왕()이 그를 초청하였다. 초()나라 영왕은 인사말을 끝내기가 바쁘게 이렇게 입을 열었다. "제나라에는 사람이 없소? 하필 경()과 같은 사람을 사신으로 보낸 이유가 뭐요?" 안영의 키가 작은 것을 비웃는 말이었다. 초나라 왕은 당시 제나라를 우습게 보았기 때문에 이런 심한 농담을 함부로 해댔다.


안영은 서슴지 않고 태연히 대답하였다. "그 까닭은 이러하옵니다. 우리 나라에선 사신을 보낼 때 상대방 나라에 맞게 사람을 골라서 보내는 관례가 있습니다. 즉, 작은 나라에는 작은 사람을 보내고 큰 나라에는 큰 사람을 보내는데, 신()은 그 중에서도 가장 작은 편에 속하기 때문에 초나라로 오게 된 것이옵니다."


안영의 능수능란()한 말솜씨에 기세가 꺾인 영왕은 은근히 부아가 끓어올랐는데, 마침 그 앞으로 포리()가 제나라 사람인 죄인을 끌고 가자 영왕은 안영에게 들으라고 큰소리로 죄인의 죄명을 밝힌 다음, "제나라 사람은 도둑질을 잘하는군." 안영은 이렇게 대답하였다. "제가 듣기로는 귤이 회남()에서 나면 귤이 되지만, 회북()에서 나면 탱자가 된다고 들었습니다[ (영문지 귤생회남즉위귤 생우회북위지)].


 자료 : 두산백과

배너
배너

포토




철도전문 매거진에 대한 의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