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06 (수)

  • -동두천 3.4℃
  • -강릉 6.2℃
  • 구름조금서울 5.3℃
  • 맑음대전 6.6℃
  • 맑음대구 6.6℃
  • 구름조금울산 7.4℃
  • 구름많음광주 8.2℃
  • 구름조금부산 7.7℃
  • -고창 8.1℃
  • 맑음제주 10.8℃
  • -강화 0.9℃
  • -보은 4.6℃
  • -금산 5.2℃
  • -강진군 8.6℃
  • -경주시 6.8℃
  • -거제 6.7℃

부산도시철도 노후시설 개량 청신호

도시철도 기관 최초로 국비 187억 반영

                         


 내년도 부산도시철도 노후시설 개선을 위한 예산으로 국비 187억원이 지원돼 부산교통공사의 노후 시설물 개량 사업이 더욱 가속화될 예정이다.

 

무엇보다 도시철도 운영기관 최초로 노후시설 개선을 위한 국비 지원이 이뤄졌다는 점은 그동안 부산시 관계자와 지역 국회의원, 공사 관계자들이 국회 국토위와 예결위 심의과정에서 지속적으로 예산을 반영받기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한 것이 마침내 그 결실을 맺은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공사는 이번 국비지원을 토대로 지난 201410월 발표되어 전사적으로 진행되어 왔던 도시철도 종합안전대책을 더욱 내실있게 추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도시철도 종합안전대책은 공사의 역점사업으로, 1호선 노후전동차 186량 교체 및 리모델링, 열차무선설비 개량 및 교체, 노후 전력케이블 교체, 승강기 화재 연동 시스템 구축 등의 총 101개 과제(9,063억원)를 추진해 공사의 최우선 가치인 안전을 강화하는데 그 바탕을 두고 있다.

 

재원은 2018년부터 신규로 반영된 국비와 시비를 우선 투입하고 부족자금은 부산교통공사가 예산절감 등을 통해 조달할 예정이다.

 

또한 이번에 물꼬가 터진 도시철도 노후시설 개량에 대한 국비지원 규모를 점차 확대해 나가는 노력과 병행하여 또 하나의 숙원사업인 무임손실에 대한 국비지원도 반영될 수 있도록 중앙정부 및 정치권에 지속적으로 요청하고, 노후시설개량에 대한 안정적이고 지속적인 국비지원의 법적 근거 마련을 위해 교통시설특별회계법도시철도법이 개정 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해 나갈 계획이다.

 

부산교통공사 박종흠 사장은 이번 국비지원은 시민의 안전을 더욱 강화할 수 있는 소중한 발판이 되어줄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노후시설물 교체를 차질없이 진행해 시민에게 더욱 사랑받는 도시철도가 되겠다고 전했다.

배너
배너

포토




철도전문 매거진에 대한 의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