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06 (수)

  • -동두천 2.4℃
  • -강릉 4.7℃
  • 맑음서울 2.4℃
  • 박무대전 2.7℃
  • 구름조금대구 3.5℃
  • 맑음울산 6.7℃
  • 구름많음광주 6.8℃
  • 맑음부산 7.9℃
  • -고창 6.2℃
  • 구름많음제주 10.1℃
  • -강화 2.8℃
  • -보은 0.7℃
  • -금산 3.2℃
  • -강진군 7.6℃
  • -경주시 5.8℃
  • -거제 7.3℃

고사성어

구인득인[] :  인을 구하여 인을 얻었음을 뜻하는 것으로, 자신이 원하거나 갈망하는 것을 얻었다는 뜻

 (求 : 구할 구, : 인자할 인, : 얻을 득,  : 인자할 인)


 [유래] 백이와 숙제는 인을 구하고자 해서 인을 얻었다고 공자가 칭찬하여 한 말. 

 은()나라의 고죽군()은 세상을 떠나면서 왕위를 형인 백이()보다도 지도력이 있다고 생각되는 동생 숙제()에게 물려준다고 하였다. 그렇지만 숙제는 장남인 형이 왕위를 계승해야 된다며 사양하였고, 백이는 부왕의 유언을 따르는 것이 자식된 자의 도리라며 그대로 궁궐을 나왔다. 이 사실을 알게 된 숙제 역시 그 나라를 떠났다.

그러던 어느날, 백이와 숙제는 약속이나 한듯이 주()나라의 문왕()이 노인들을 공경하는 덕있는 사람이라는 소문을 듣고 그를 섬기기 위해 찾아갔다. 그러나 이들 형제가 도착하기 전에 문왕은 죽고 아들 무왕()이 그 뒤를 잇고 있었다. 무왕은 선왕의 유언에 따라 은나라 주왕()을 토벌하려고 했다.

이 소식을 들은 백이와 숙제는 무왕을 만류하며 말했다. "부왕의 장례도 아직 치르지 않았는데 무기를 들고 전쟁을 하는 것은 아들된 자의 도리가 아니다고 하면서 토벌을 멈추려 했으나, 무왕은 자신의 계획을 포기할 수 없었으므로 군사의 출정()을 명했다. 그러자 백이와 숙제는 그 앞을 가로막았다. 무왕은 노하여 이들을 죽이려고 하였다. 그때 마침 강태공()이 나서 변호를 하여 두 사람은 석방되었다.

무왕은 출정하여 승리를 하였고, 천하를 통일하여 호경에 도읍()을 세웠다. 백성들은 포학한 정치로부터 해방되어 기뻐하였다. 그렇지만 백이와 숙제는 무왕의 행위를 비판하며 주나라 땅에서 나는 것은 그 무엇도 먹지 않겠다고 결심하고는 서우양산()으로 들어가 고사리를 캐먹고 살다가 굶어죽었다.

공자는 이들의 행동을 두고 "백이와 숙제는 자신들이 인을 구하려고 하여 인을 얻었으니() 무슨 원한이 있겠는가?" 하고 평가하고 있다.


자료 : 두산백과

배너
배너

포토




철도전문 매거진에 대한 의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