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04 (월)

  • -동두천 0.0℃
  • -강릉 6.8℃
  • 맑음서울 -0.5℃
  • 구름조금대전 5.6℃
  • 연무대구 7.4℃
  • 연무울산 9.4℃
  • 박무광주 5.9℃
  • 연무부산 10.8℃
  • -고창 4.5℃
  • 박무제주 9.9℃
  • -강화 -1.0℃
  • -보은 3.7℃
  • -금산 3.8℃
  • -강진군 8.1℃
  • -경주시 7.8℃
  • -거제 11.1℃

건강/레저

‘조용한 도둑’ 골다공증…60대 이상 여성 10명 중 1명 앓아

최근 5년 간 건강보험 가입자 중 ‘골다공증’ 질환으로 요양기관을 방문한 ‘진료인원’이 매년 꾸준히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2년 79만 505명에서 2016년에는 85만 5975명으로 8.3%(6만 5470명) 증가했다.  


특히 60대 이상 여성 10명 중 1명은 골다공증을 앓는 것으로 조사됐다.


3일 국민건강보험공단은 건강보험 빅데이터를 활용, 최근 5년 간(2012~2016년) 건강보험 적용대상자 중 ‘골다공증(M80-M82)’ 질환으로 요양기관을 이용한 진료현황을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성별로 살펴보면 남성은 2012년 5만 7000명에서 2016년 5만3000명으로 5.4%(3074명) 감소했고, 여성은 2012년 73만 4000명에서 2016년 80만2000명으로 9.3%(6만 8544명) 증가했다.

성별 진료인원

연령대별로는 남녀 모두 50대에서 진료인원이 급격하게 증가하는 추세를 보였다. 전체 진료인원 중 40대 이하 비율은 3.5%로 전체 96.5%(3만 93명)가 50대 이상 연령대에서 나타나고 있다. 특히, 60대(29만 5000명, 34.4%)에서 진료인원이 가장 많았고, 그 다음 70대(27만 6000명, 32.2%), 50대(15만 5000명, 18.1%) 순으로 나타났다.

연령별 진료인원


남성은 70대(2만 1000명, 38.7%)가 가장 많았고, 60대(1만 3000명, 23.3%), 80대 이상(9000명, 16.0%) 순으로 많았다.여성은 60대(28만 2000명, 35.2%)가 가장 많았고, 70대(25만 5000명, 31.8%), 50대(14만 7000명, 18.4%) 순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기준 인구 10만명 당 진료인원수는 1686명으로 이를 성별로 구분하면 여성 3175명, 남성 211명으로 여성이 약 15배(2964명) 더 많았다.


인구 10만명 당 진료인원을 연령대별로 분석해 보면 여성은 70대가 1만 5229명(약 10명 중 1.5명)이 골다공증 질환으로 진료를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60대가 1만 593명, 80세 이상은 1만 304명(약 10명 중 1명)이 골다공증을 앓고 있었다.


남성의 경우는 고연령대 일수록 진료인원이 많았는데, 80세 이상에서 2007명으로 가장 많은 진료인원을 나타냈고 뒤이어 70대 1575명 순이었다.


남성 골다공증 환자가 여성보다 더 적은 이유는 남녀 간의 골격차이 때문이다. 남성이 여성보다 뼈의 크기가 커 피질골(단단한 부분)이 더 두껍다.


또한 여성은 폐경을 한 이후 에스트로겐 저하로 인한 골흡수가 급격히 증가하기 때문에 골밀도가 골다공증 수준으로 빠른 속도로 감소할 수 있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내분비내과 이수진 교수는 “골다공증은 ‘조용한 도둑’이라고 불릴 정도로 골절과 같은 합병증이 동반하지 않는 한 증상이 없이 진행된다”며 “예방을 위해서는 충분한 칼슘과 비타민D를 섭취하고 적절한 유산소 및 근력운동을 규칙적·지속적으로 하는 게 좋다”고 말했다.


 2017.12.04 국민건강보험공단

배너
배너

포토




철도전문 매거진에 대한 의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