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04 (월)

  • -동두천 -0.8℃
  • -강릉 6.4℃
  • 맑음서울 -1.1℃
  • 구름많음대전 4.3℃
  • 연무대구 6.3℃
  • 연무울산 8.6℃
  • 박무광주 6.3℃
  • 맑음부산 10.7℃
  • -고창 5.2℃
  • 박무제주 10.5℃
  • -강화 -1.3℃
  • -보은 2.8℃
  • -금산 3.2℃
  • -강진군 7.0℃
  • -경주시 7.1℃
  • -거제 10.4℃

국토교통부 ‘일자리 인프라’ 구축에 나선다

향후 5년간의「국토교통 일자리 로드맵」마련 본격 착수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12월 4일 ‘국토교통 일자리 협의체’를 구성하여 첫 회의를 개최하고, ‘국토교통 일자리 로드맵 수립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김현미 장관은 모두 발언에서 “우리나라 일자리의 15%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국토교통 분야에서 일자리 정책을 최우선적으로 추진하여 일할 수 있어 행복하고, 일하면서 행복할 수 있는 대한민국을 만들어 나가는 데에 힘을 보태고자 한다.”라고 말하며, “국토부가 지역 일자리 기반 조성과 산업구조 개선을 통해 소득주도 성장을 지원하고, 신산업 육성과 기존 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통해 혁신성장을 견인하여, 물리적인 인프라를 넘어 전 국토의 일자리 창출 기반이 되는 ‘일자리 인프라’를 구축하는 부처로 거듭날 수 있도록 하겠다.“ 라고 밝혔다.

협의체는 국토교통부 장관을 위원장으로, 국토교통 분야와 경제, 산업, 고용 전문가를 중심으로 구성되었으며, 본 회의와 6개 분과회의에 총 30여 명의 민간 전문가가 참여한다.

국토부는 협의체를 통해 지난 10월 18일 일자리위원회에서 발표한 범부처 ‘일자리 5년 로드맵’상의 소관 과제에 대한 구체적 추진방안을 마련하고, 추가적인 일자리 정책을 발굴할 예정이다.

오늘 회의에서는 ‘국토교통 일자리 로드맵 수립방향’에 대한 논의가 집중적으로 이루어졌다.

위원들은 지역 일자리 창출 기반 약화, 신산업 등의 성장 정체, 기존 산업의 경쟁력 약화, 건설업·운수업의 열악한 고용여건 등을 국토교통 일자리의 주요한 문제점으로 분석했다.

이에 따라 앞으로 ①지속 가능한 지역 일자리 창출 기반 마련 ②신산업 창출 등 혁신성장 동력 확대 ③국토교통 산업의 열악한 고용 여건 개선 ④국토교통 공공부문 일자리 확충, 개선 ⑤일자리 창출 인프라 구축의 관점에서 추진방안을 구체화해 나가기로 했다.

국토교통부는 향후 5년간 국토교통부 일자리 정책의 구체적인 목표와 세부 추진계획을 담은 「국토교통 일자리 로드맵」을 내년 3월에 확정·발표할 예정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협의체를 통해 국민의 시각에서 다양한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여 국토교통 분야에서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일자리의 변화를 이끌어낼 수 있도록 하겠다.”라며, “이번 달 안에 6개 분과별 첫 회의를 개최하여 분야별 특성에 대한 면밀한 검토를 거쳐 로드맵 수립을 추진하겠다.”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

포토




철도전문 매거진에 대한 의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