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04 (월)

  • -동두천 0.0℃
  • -강릉 6.8℃
  • 맑음서울 -0.5℃
  • 구름조금대전 5.6℃
  • 연무대구 7.4℃
  • 연무울산 9.4℃
  • 박무광주 5.9℃
  • 연무부산 10.8℃
  • -고창 4.5℃
  • 박무제주 9.9℃
  • -강화 -1.0℃
  • -보은 3.7℃
  • -금산 3.8℃
  • -강진군 8.1℃
  • -경주시 7.8℃
  • -거제 11.1℃

고사성어

교자채신[] : 자식에게 땔나무 캐 오는 법을 가르친다는 뜻으로, 근시적인 안목을 지양하고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말이다.

 (敎 : 가르칠 교, : 아들 자, : 캘 채, : 땔나무 신)
 * 자식이 장기적인 안목을 가지고 인생을 설계할 수 있도록 가르치는 부모의 지혜로운 교육방법을 보여주는 성어로도 쓰인다. 


 [유래] 중국 당() 나라 임신사()가 쓴 《속맹자()》에 다음과 같은 고사가 있다.

춘추시대() 노() 나라의 어떤 사람이 어느 날 아들에게 땔나무를 해 오라며 물었다. “너는 여기서 백 걸음 떨어진 곳에 있는 나무를 해 오겠느냐? 아니면 힘이 더 들더라도 백 리 떨어진 곳에 있는 나무를 해 오겠느냐?” 아들은 당연하다는 듯이 “백 걸음 떨어진 곳의 나무를 해 오겠습니다.”라고 대답하였다. 이에 아버지는 이렇게 말했다. “네가 가까운 곳으로 가겠다는 것은 이해할 수 있다. 그러나 그곳의 나무는 네가 언제든지 가져올 수 있지. 먼 데 있는 나무는 아무 때나 해올 수도 없고 다른 이들이 먼저 가져갈 수도 있어. 백리 떨어진 곳의 땔감부터 가져와야 우리 집 근처의 땔감이 더 남아 있지 않겠느냐?” 아들은 아버지의 말뜻을 이해하고 멀리 땔나무를 하러 떠났다.

이 말은 당장 눈앞에 놓인 쉬운 길만 택하지 말고 먼 미래를 위한 근본적인 방법을 강구할 줄 알아야 한다는 뜻이다.


자료 : 두산백과

배너
배너

포토




철도전문 매거진에 대한 의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