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05 (화)

  • -동두천 -8.1℃
  • -강릉 -4.1℃
  • 맑음서울 -6.8℃
  • 흐림대전 -3.8℃
  • 맑음대구 -1.9℃
  • 맑음울산 -1.2℃
  • 광주 -0.7℃
  • 맑음부산 -1.0℃
  • -고창 -1.5℃
  • 구름많음제주 6.0℃
  • -강화 -5.7℃
  • -보은 -4.6℃
  • -금산 -4.1℃
  • -강진군 -0.9℃
  • -경주시 -2.0℃
  • -거제 0.6℃

오늘의 시

                                    가을 몸



                                  박 노 해

비어가는 들녘이 보이는
가을 언덕에 홀로 앉아
빈 몸에 맑은 볕 받는다

이 몸 안에
무엇이 익어 가느라
이리 아픈가

이 몸 안에
무엇이 비워 가느라
이리 쓸쓸한가

이 몸 안에
무엇이 태어나느라
이리 몸부림인가

가을 나무들은 제 몸을 열어
지상의 식구들에게 열매를 떨구고
억새 바람은 가자가자
여윈 어깨를 떠미는데

가을이 물들어서
빛바래 가는 이 몸에
무슨 빛 하나 깨어나느라
이리 아픈가
이리 슬픈가.



 

박노해  <신과 나눈 이야기 한국 독자모임>

배너
배너

포토




철도전문 매거진에 대한 의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