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06 (수)

  • -동두천 -7.0℃
  • -강릉 -2.6℃
  • 구름조금서울 -4.2℃
  • 대전 -2.7℃
  • 흐림대구 -4.2℃
  • 맑음울산 -3.1℃
  • 흐림광주 -2.3℃
  • 맑음부산 -0.7℃
  • -고창 -0.6℃
  • 흐림제주 6.2℃
  • -강화 -5.5℃
  • -보은 -5.0℃
  • -금산 -4.3℃
  • -강진군 -2.0℃
  • -경주시 -6.7℃
  • -거제 -1.8℃

책속의 톡톡

                                누군가가 그랬습니다



누군가가 그랬습니다


인연(因緣)이란,

잠자리 날개가 바위에 스쳐

그 바위가 눈꽃처럼 하이얀 가루가 될 즈음,

그 때서야 한 번 찾아오는 것이라고


누군가가 그랬습니다


등나무 그늘에 누워

같은 하늘을 바라보는 저 연인에게도

분명, 우리가 다 알지 못할

눈물겨운 기다림이 있었다는 사실을

그렇기에, 겨울 꽃 보다 더 아름답고

사람 안에 또 한 사람을 잉태할 수 있게 함이

그것이 사람의 인연이라고


누군가가 그랬습니다


나무와 구름 사이

바다와 섬 사이

그리고

사람과 사람 사이에는

수 천, 수만 번의 애닯고 쓰라린

잠자리 날갯짓이 숨 쉬고 있음을


누군가가 그랬습니다


인연(因緣)은,

서리처럼 겨울 담장을 조용히 넘어오기에

한 겨울에도

마음의 문을 활짝 열어놓아야 한다고


누군가가 그랬습니다


먹구름처럼 흔들거리더니

대뜸, 내 손목을 잡으며

함께 겨울나무가 되어줄 수 있느냐고

눈 내리는 어느 겨울밤에

눈 위에 무릎을 적시며

천년에나 한 번 마주칠

인연인 것처럼

잠자리 날개처럼, 부르르 떨며

누군가가

내게 그랬습니다.




김현태<그대는 왠지 느낌이 좋습니다>중에서

배너
배너

포토




철도전문 매거진에 대한 의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