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04 (월)

  • -동두천 0.9℃
  • -강릉 6.6℃
  • 맑음서울 0.1℃
  • 맑음대전 3.9℃
  • 맑음대구 7.7℃
  • 연무울산 9.6℃
  • 구름많음광주 3.7℃
  • 연무부산 11.3℃
  • -고창 3.2℃
  • 흐림제주 8.3℃
  • -강화 0.3℃
  • -보은 3.1℃
  • -금산 3.5℃
  • -강진군 5.3℃
  • -경주시 9.1℃
  • -거제 11.0℃

산업부, 지자체와 함께 일자리 1800여개 만든다

36개 기업에 3분기 지방투자촉진보조금 623억원 지원

산업통상자원부가 12개 지방자치단체 소재 36개 기업에 지방투자촉진보조금 623억원을 지원한다.


산업부는 지난 14~15일 2017년도 3분기 지방투자촉진보조금 심의위원회를 열고 이 같이 결정했다. 산업부는 이를 통해 향후 총 1800여개의 일자리가 만들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지방투자촉진 보조금은 ▲수도권기업의 지방이전 ▲지방기업의 신증설투자 ▲국내 복귀 ▲개성공단 입주기업의 백업라인 구축 ▲조선기자재업체 업종전환을 위해 투자할 경우 국비와 지방비에서 설비는 최대 24%, 입지는 최대 40%까지 지원하는 제도다.


지난 2004년부터 2017년 상반기까지 총 1029개 기업에 1조182억원의 보조금(국비기준)이 지원됐다. 총 17조7000여억원 지방투자와 5만2000여명 신규 지역일자리를 창출했다. 1억원 지원당 기업으로부터 17억여원의 지방투자를 이끌어내고 5명의 일자리 창출을 유도했다.


이번 3분기 보조금 신청은 지난 분기에 비해 증가했다. 이는 수출 증가, 소비 회복 등 국내경기의 견실한 개선에 따라 기업투자가 증가한 추세로 분석됐다. 


지역별로는 강원은 제2영동고속도로 개통으로 수도권 접근성이 강화되면서 기업 이전 및 신설 수요가 반영됐다. 충북은 반도체 호황 등으로 인한 1·2차 협력업체 투자 수요 증가 등이 포함됐다.


충북은 6개 기업 6700여억원 규모 신증설 투자와 700명 일자리가, 강원은 1개 기업의 지방이전을 포함해 총 5개 기업 1300여억원 투자와 200여명 일자리가 창출될 전망이다.


이번 보조금을 투자유형별로 살펴보면 지방 신증설 투자가 73%로 나타났다. 산업부는 이번 3분기 지원을 통해 앞으로 4년간 1조1000억원의 지방투자와 1800명 규모의 일자리가 추가로 창출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원동진 산업부 산업정책관은 “앞으로 고용효과에 따라 투자인센티브 지원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제도를 재설계하는 등 지역 일자리 만드는 기업을 최우선으로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포토




철도전문 매거진에 대한 의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