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10 (목)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철도 유휴부지 ‘더불어 사는 주민 친화형 철길로 변신‘

철도 유휴부지 활용하는 34개 신규 사업 발굴...일자리 창출 박차


한국철도시설공단(이사장 강영일)은 철도 유휴 부지를 활용한 주민친화 공간 조성’, ‘청년창업 지원등 신규 사업을 발굴하여 추진한다고 밝혔다.


공단은 그동안 국유재산 중 철도운영에 직접적으로 사용되지 않는 유휴부지 18,063를 대학생, 신혼부부, 사회초년생의 임대료 부담 경감을 위한 행복주택 사업과 지자체로부터 제안 공모를 받아 공원등 주민 친화적 사업을 추진해왔다.


금번에 추가로 청년창업 지원과 지역경제 활성화 등 신규로 34개 사업을 발굴하여, 이를 중요도 순으로 중점’, ‘관심’, 보통사업으로 분류하여 추진계획을 수립·집중 관리할 예정이다.


중점사업 도심지의 철도 운행선 교량하부와 지상 부지를 지자체와 협업하여 청년창업 지원 시설과 복합 관광단지로 조성하는 2개 사업

관심사업 : 유휴부지 인근 대학 등과 연계한 문화·학술사업과 농수산물 직판장 조성 등 12개 사업

보통사업 기존에 추진하고 있는 사업으로 주민 친화적 공원, 지역 특산물 저장고와 태양광 발전 시설 조성 등 20개 사업


또한 공단은 유휴 부지를 활용한 사업으로 공원 등 지역 주민을 위한 공간으로 거듭날 뿐만 아니라, 금년도에 주차장 관리와 태양광발전 시설 등 민간분야에서 약 1,400여 명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예상되며,


신규 사업들이 본 궤도에 오르는 2018부터는 일자리 창출이 더욱 가속화될 것으로 기대한다.아울러, 공단은 사업추진의 실행력 확보를 위해 본사와 지역본부 간 재산분야 일자리 창출 협의회를 구성·운영하고, 금년 8월 말까지 지자체와의 협력체계를 구축하여 다양한 협업사업 모델을 개발할 예정이다.


 공단 강 이사장은 철도유휴부지는 자칫하면 소극적인 관리로 미사용 상태로 남아있을 수 있으나, 공단의 적극적인 신사업 추진을 통해 가치를 불어넣음으로써 청년층 실업률을 감소시키고, 주민들의 생활편의 증진에 기여할 것이라며, 우리 공단은 철도 국유재산을 총괄하여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서 효율적인 국유재산 활용으로 주민 친화적 공간조성과 새 정부의 국정 과제인 청년 일자리 창출 등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포토




철도전문 매거진에 대한 의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