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7.27 (목)

  • -동두천 28.1℃
  • -강릉 26.5℃
  • 흐림서울 29.5℃
  • 구름조금대전 32.6℃
  • 맑음대구 33.2℃
  • 맑음울산 28.6℃
  • 맑음광주 34.4℃
  • 맑음부산 27.7℃
  • -고창 32.8℃
  • 구름조금제주 28.7℃
  • -강화 27.7℃
  • -보은 31.6℃
  • -금산 31.8℃
  • -강진군 30.2℃
  • -경주시 31.5℃
  • -거제 30.6℃

경기도, 공공형 노인 복지일자리 5만 1,019개로 확대 … 2,900명↑

(활동수당) 1인당 월 22만원 → 27만원(5만원↑)

경기도가 도내 공공형 노인일자리를 당초 48,119개에서 51,019개로 확대하고 참여노인에게 지급되는 활동수당도 월 22만원에 27만원으로 5만원 인상한다.

경기도는 정부의 일자리 추경 집행으로 141억원의 예산을 확보함에 따라 8월부터 올해 말까지 2,900개의 공공형 노인일자리를 추가로 만든다고 27일 밝혔다.

도는 소프트웨어 코딩 강사 양성, 지역 내 소공원 조성 및 관리, 1-3세대 노인일자리 활동 등 시.군 실정에 맞는 신규 사업뿐 아니라 기존 사업인 노노케어, 환경지킴이 등도 확대 추진할 계획이다.

공공형 복지일자리 참여 대상은 65세 이상, 기초연금수급자로 거주 지역의 시.군 노인일자리 관련 부서에 문의하면 정확한 정보를 얻을 수 있다.

또한 도는 공공형 복지일자리 참여자 선발과 관리를 담당할 전문인력 19명을 추가로 선발할 계획이다. 현재는 322명이 있다.

아울러, 경기도는 별도로 20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민간분야 시장형 일자리 진출을 위한 초기투자비 지원 노인 생산품 전시 및 체험, 노인사회활동 활성화 대회 개최를 추진할 계획이다.

공모를 통해 현재 반려동물 복합문화센터, 시니어 스팀세차사업 사업 등 14개 사업에 161개의 노인일자리를 창출했으며, 추가로 4개 사업에 97개의 일자리가 창출될 예정이다.

강윤구 경기도 사회적일자리과장은 일자리 추경 등 정부에서도 모든 역량을 일자리 창출에 쏟아 붓고 있는 만큼 다양한 일자리 창출 정책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노인일자리는 질병, 빈곤, 소외 등 노인들이 직면한 문제들을 해소하는 최고의 방법이다. 지속적인 노인일자리 창출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포토




철도전문 매거진에 대한 의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