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7.27 (목)

  • -동두천 28.1℃
  • -강릉 26.5℃
  • 흐림서울 29.5℃
  • 구름조금대전 32.6℃
  • 맑음대구 33.2℃
  • 맑음울산 28.6℃
  • 맑음광주 34.4℃
  • 맑음부산 27.7℃
  • -고창 32.8℃
  • 구름조금제주 28.7℃
  • -강화 27.7℃
  • -보은 31.6℃
  • -금산 31.8℃
  • -강진군 30.2℃
  • -경주시 31.5℃
  • -거제 30.6℃

철도홍보/사회공헌

황간역에서 기차는 포도 향기를 싣고 달린다

- 주렁주렁 포도나무 사이로 기차가 달리는 고향역 풍경 인기 -

황간역 포도아치와 나무인형 포토존


승강장에 늘어선 포도나무마다 주렁주렁 포도가 익어가고 그 사이 상·하행선 철길로는 기차들이 오가는 시골역 충북 영동 황간역에는 향긋한 포도 향기와 낭만적인 간이역의 정취를 찾는 여행객들의 발길이 늘어나고 있다.


황간역 승강장 포도나무밭 풍경

 

승강장에 포도밭을 조성한 것은 황간역이 전국 철도역 중 최초의 사례로, 지난 2015년 봄에 황간면 과수협의회(회장 김종관)의 지원을 받아 캠벨 포도 24그루를 심은 것이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포도송이가 달리기 시작한 것이다. 황간역에는 승강장 포도밭 외에도 역사 입구에는 커다란 포도나무 아치가 있고, 승강장에는 포도와 나무인형 포토존도 있다.


황간역 승강장 포도나무 사이로 기차가 지나가고 있는 풍경

 

포도밭이 있는 승강장의 보도블럭과 갈라진 콘크리트 틈새에서는 코스모스와 채송화, 달맞이꽃, 개망초 등 야생화들도 자라고 있다. 도회지에서 온 이들은 기차에서 내리자마자 승강장 분위기에서 고향의 정겨움이 느껴진다며 연신 사진 찍기에 바쁘다. 황간역 승강장의 시가 익는 장독대와 함께 어우러지는 포도밭 풍경이 입소문이 나면서 주말이면 황간역에서 고향의 정취를 느끼며 사진도 찍으러 찾아오는 이들이 점차 늘고 있다


황간역 승강장 포도나무 사이로 지나가고 있는 무궁화호 열차

 

코레일 대전충남본부 영동관리역 남진근 역장은지역의 관광과 문화의 관문인 황간역을 차별화된 문화 콘텐츠를 갖춘 테마역으로 육성해 나갈 계획이라며, “오는 824일부터 27일까지 열리는 영동포도축제 기간 중에는 영동과 황간지역을 찾아오는 관광객들에게 더 멋진 모습을 보여 줄 수 있도록 고향의 정취가 어린 다양한 포토존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

포토




철도전문 매거진에 대한 의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