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5.17 (수)

  • -동두천 22.4℃
  • -강릉 20.7℃
  • 맑음서울 21.9℃
  • 맑음대전 21.4℃
  • 맑음대구 22.3℃
  • 구름조금울산 21.6℃
  • 맑음광주 22.2℃
  • 맑음부산 20.8℃
  • -고창 20.2℃
  • 맑음제주 19.7℃
  • -강화 20.1℃
  • -보은 21.8℃
  • -금산 20.5℃
  • -강진군 22.2℃
  • -경주시 22.7℃
  • -거제 22.3℃

서초구, 낙후된 양재역 일대 상업지역으로 변경 추진

 


서울 서초구(구청장 조은희)는 지난 2002년 지구단위계획이 결정된 양재역 일대를 강남 도심의 새로운 중심지로 육성하기 위해 15년 만에 총 사업비 3억3천400만 원(시비 1억4천여만 원 포함)을 들여 '상업지역' 확충을 검토하는 '양재지구중심 지구단위계획 재정비 용역'을 이달 중순부터 들어간다고 17일 밝혔다.

'양재역 일대'는 지하철 3호선과 신분당선이 교차하고 강남대로와 남부순환로가 인접하는 등 광역교통 요충지임에도 지하철 한 정거장 거리인 '강남역'에 비해 낙후돼 있다.

이에 서초구가 균형 있는 발전을 위해 지역별 특성과 수요를 반영하는 대단위 '지구단위계획 재정비 용역'에 나서 양재역 일대가 앞으로 새로운 도시의 틀을 짜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에 재정비 용역을 수행할 지역범위는 2002년에 '양재지구중심 지구단위계획'으로 결정된 바 있는 '양재역 주변(8만2천550㎡)'에서 양재1동 일대(4만9천35㎡), 서초구청사 부지(2만4천591㎡) 및 2004년 '양재택지 지구단위계획'으로 지정되었던 양재전화국 일대(3만9천86㎡) 구역까지 추가로 포함해 총 19만5천262㎡이다.

용역은 5월 중순부터 시작해 1년에 걸쳐 수행한다.

용역의 주요 골자는 ▲강남대로와 남부순환로가 인접하고 지하철 3호선과 신분당선이 교차하는 등 광역교통을 담당하고 있는 양재역 주변에 대한 기능 재검토 ▲2015년 서초구청사 부지가 국토교통부의 '노후공공건축물 리뉴얼 선도사업(민관복합개발)'으로 선정된 데 따른 공공업무시설과 문화, 주거, 상업 시설이 공존하는 신개념의 공공청사 복합개발계획 ▲기존 양재역 주변 8만2천550㎡에서 추가로 양재1동 및 서초구청사 일부 지역을 포함한 데 따른 업무·상업 기능 강화 등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

이번에 구가 인근 지역을 확대해 지구단위계획을 수립하게 된 데에는 장기간 재정비가 이뤄지지 않아 서울시 지구단위계획 수립기준 및 서울시 도시계획조례 등 개정된 법률 내용과 신분당선 신설 등 주변 지역 개발상황을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는 이유다.

또 양재·우면R&CD 특구 추진, 수도권광역급행철도인 GTX-C 노선계획 등 많은 변화가 예상되는 지역으로 역할기능 확대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되어 왔다.

이에 구는 재정비 용역을 통해 양재역 일대 광역환승기능을 도입하고 공공청사 복합개발계획을 마련하는 등 지역 맞춤형 계획으로 지구 단위계획을 수립할 방침이다.

우선 서울 강남권과 수도권 남부의 교통 요충지인 양재역 주변의 광역교통기능을 재검토한다.

양재역 일대는 지하철 3호선과 신분당선이 교차하고 서울 주요간선망인 강남대로와 남부순환로가 인접해 광역버스만 54개 노선이 경유하는 등 광역환승기능이 필요한 지역이다.

이와 함께 향후 GTX-C 노선이 이 지역을 관통한다고 예상할 때, 교통 요충지로서 그 기능이 더욱 부각될 전망이다.

또한, 지난 2015년 12월 서초구청사 부지가 국토교통부의 '노후 공공건축물 리뉴얼 선도사업'으로 선정돼 작년 5월부터 도시관리계획용역을 별도로 추진 중에 있어 그 결과에 따라 이번 '양재지구중심 지구단위계획 재정비 용역'에도 영향을 크게 미칠 것으로 보여진다.

아울러 양재1동 일대를 용역 검토 대상에 포함한 것도 양재동의 옛 지명인 '말죽거리'를 특성화한 특화가로를 조성해 업무, 상업 기능을 강화시켜 지역 경제의 새로운 중심지로 발전시키고자 하는 데 있다.

구의 이번 '양재지구중심 지구단위계획 재정비 용역'은 서울시 도시기본계획인 '2030 서울도시기본계획(서울플랜)' 내용과 상당 부분 일맥상통한다.

특히 지난 15일 서울시가 발표한 '2030 서울시 생활권 계획'에 따르면, 양재역 주변이 3도심(한양도성·강남·여의도) 중 하나인 강남 도심 범역에 포함되어 있으며 강남 도심 내 6개 중심지구 중 하나인 '양재역 중심지구'로 새롭게 선정되었다.

이에 따라 양재역 일대가 R&CD 지원, 업무, 상업을 아우르는 신흥 복합중심지로 떠오르게 됨으로써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가 마련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구는 양재역 일대 지구단위계획 재정비에 대한 필요성을 서울시에 적극 설명하고 용역 결과를 토대로 지구단위계획이 반영될 수 있도록 서울시와 지속적으로 협의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한편 1년 후 용역이 완료되면 주민 열람, 관계부처 협의, 구 도시계획위원회 자문을 거쳐 서울시에 상정, 서울시 도시·건축공동위원회 최종 심의를 통과하면 확정된다.

조은희 구청장은 "이번 지구단위계획 재정비를 통해 강남역 등 주변에 비해 낙후된 양재지구 일대가 서울 강남권의 신흥중심지로 발돋움하는 계기가 마련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포토




철도전문 매거진에 대한 의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