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5.15 (월)

  • -동두천 17.4℃
  • -강릉 18.5℃
  • 구름많음서울 18.4℃
  • 구름조금대전 20.0℃
  • 구름많음대구 20.7℃
  • 구름많음울산 19.9℃
  • 맑음광주 20.3℃
  • 구름많음부산 19.9℃
  • -고창 19.3℃
  • 구름많음제주 19.9℃
  • -강화 18.2℃
  • -보은 19.3℃
  • -금산 19.0℃
  • -강진군 18.8℃
  • -경주시 20.9℃
  • -거제 19.4℃

고사성어

중과부적[ ] : 무리가 적으면 대적할 수 없다는 뜻으로, 적은 수로는 많은 적을 대적하지 못한다는 말.

 ( : 무리 중, : 적을 과, : 아닐 부, : 대적할, 원수 적)


 [유래] 맹자() 양혜왕편()에 나온다.

전국시대 천하를 주유하며 왕도()를 역설하던 맹자에게 제나라의 선왕은 천하의 패권()을 잡기 위한 방법을 맹자에게 물었다. 그러자 맹자는 다음과 같이 말하였다.

“예를 들면, 지금 소국인 추()와 대국인 초()가 싸우면 어느 쪽이 이기겠습니까?” “초나라가 이깁니다.” “그렇다면 작은 것은 결코 큰 것을 이길 수 없고[], 무리가 적은 것은 무리가 많은 것을 대적할 수 없으며[], 약한 것은 강한 것에 패하기 마련입니다[]. 지금 천하의 1000리 사방()에 아홉 개의 나라가 있습니다. 제나라도 그 가운데 하나입니다. 하나가 나머지 여덟을 굴복시키려 하는 것은 결국 추나라가 초나라를 이기려 하는 것과 무엇이 다릅니까?”


그런 다음 맹자는 왕도론으로 말을 맺었다. “왕도로써 백성을 열복()시킨다면 그들은 모두 전하의 덕에 기꺼이 굴복할 것입니다. 천하 또한 전하의 뜻에 따라 움직이게 될 것입니다.”


 자료 : 두산백과

배너
배너

포토




철도전문 매거진에 대한 의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