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5.11 (목)

  • -동두천 22.6℃
  • -강릉 25.7℃
  • 연무서울 21.4℃
  • 박무대전 21.1℃
  • 구름많음대구 22.0℃
  • 흐림울산 24.2℃
  • 연무광주 24.3℃
  • 구름많음부산 21.3℃
  • -고창 24.0℃
  • 맑음제주 27.4℃
  • -강화 21.0℃
  • -보은 19.7℃
  • -금산 22.6℃
  • -강진군 25.3℃
  • -경주시 24.6℃
  • -거제 21.8℃

고사성어

주마간산[ ] : 달리는 말 위에서 산천을 구경한다는 뜻.

[말을 타고 달리면서 산을 바라본다는 뜻으로, 일이 몹시 바빠서 이것저것 자세히 살펴볼 틈도 없이 대강대강 훑어보고 지나침을 비유한 한자성어이다.]


 ( : 달릴 주, : 말 마, : 볼 간, : 뫼 산)

[유래] 주마간산은 원래 중국 중당기()의 시인 맹교()가 지은 〈등과후()〉에서 유래하였다.

이 시는 보잘것없을 때와 등과하고 났을 때의 세상 인심이 다름을 풍자한 시이다. 주마간산은 이 시의 '달리는 말 위에서 꽃을 본다'는 주마간화()에서 유래한 말이다.

여기서 주마간화는 대충 본다는 뜻이 아니라, 하루 만에 장안의 좋은 것을 모두 맛보았다는 비유적 표현이다. 세상 인심의 각박함을 비웃는 시인의 호탕함이 잘 나타나 있는 표현이다.


따라서 여기서는 일이 바빠 사물을 대충 보고 지나친다는 뜻은 보이지 않는다. 나중에 관용어로 쓰이면서 뜻이 덧붙거나 변한 것으로 보인다. 주마간산의 '산' 역시 대강대강 둘러보다는 뜻으로 의미가 바뀌는 과정에서 꽃이 산으로 대체된 것에 지나지 않는다.

배너
배너

포토




철도전문 매거진에 대한 의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