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6.08 (목)

  • -동두천 18.0℃
  • -강릉 23.5℃
  • 연무서울 19.8℃
  • 맑음대전 18.9℃
  • 구름조금대구 23.0℃
  • 박무울산 19.0℃
  • 박무광주 19.5℃
  • 박무부산 18.2℃
  • -고창 17.4℃
  • 구름많음제주 20.2℃
  • -강화 17.3℃
  • -보은 17.2℃
  • -금산 17.2℃
  • -강진군 18.5℃
  • -경주시 20.5℃
  • -거제 20.0℃

기획특집/연재

[기획연재] 폐 기차역의 변신(1)

전국의 간이역만 300여개, 복선전철화로 폐지된 기차역 중 일부는 새 출발


영업거리만 약 4000여 km, 노선 수만 하더라도 100여개에 달하는 한국철도.


우리나라 최초의 철도노선은 1899년 개통된 경인선이다. 경인선을 시작으로 경부선,경의선 등 주요 간선노선부터 지선노선에 이르기까지. 100년이 넘는 역사를 가진 한국철도는 대한민국 경제발전과 함께 성장해왔다.  구불구불하던 단선 철길이 끊임없이 복선 및 직선 전철화가 되는 과정에서 제 역할을 하지 못하게 된 수많은 간이역들이 역사 속으로 사라지게 되었다.


하지만 복선전철화가 되는 과정에서 더이상 여객취급이라는 역할을 하지 않게 되었다고해서 무조건 역사가 철거되고, 철도노선도상에서 제적되는 것은 아니다. 지자체와 관련 기관의 노력으로 더이상 단순히 여객만 취급하는 기차역이 아닌, 기차역이라는 가면을 쓴 채 새로운 삶을 살아가게 된 기차역들도 있다.


이번 기획연재에서는 수십 년동안 수많은 승객이 오가던 기차역이 기존 철도노선의 복선전철화로 인해 더이상 기차역으로써의 역할을 하지 못하게 된 대신, 테마파크, 도서관 등 새로운 모습으로 변신한 기차역들을 소개하고자 한다.


자료조사 및 취재관계로 연재순서는 구체적으로 확정되지 않았지만, 그동안 철도노선이 많이 직선화 및 복선화된 만큼, 사라진 기차역들이 꽤 많이 있다. 레일뉴스에서는 폐지된 기차역들 중 기존 역사의 철거가 아닌 테마파크나 역사관 등 다른 모습으로 새롭게 태어난 기차역들을 소개하고자 한다.


우선 첫 번째 기재될 기차역은 서울에서 가까운 중앙선의 능내역이다.


배너
배너

포토




철도전문 매거진에 대한 의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