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5.08 (월)

  • -동두천 23.1℃
  • -강릉 29.1℃
  • 황사서울 23.3℃
  • 황사대전 22.4℃
  • 구름많음대구 26.5℃
  • 흐림울산 28.3℃
  • 황사광주 22.4℃
  • 황사부산 22.9℃
  • -고창 23.0℃
  • 황사제주 19.1℃
  • -강화 19.3℃
  • -보은 22.8℃
  • -금산 22.1℃
  • -강진군 23.4℃
  • -경주시 27.7℃
  • -거제 22.6℃

고사성어

종남첩경[ ] : '종남산()이 지름길'이라는 뜻으로, 출세의 지름길 또는 어떤 목적을 이루기 위한 편법적인 수단을 비유하는 말이다.

 (終:마칠 종, 南:남녘 남, :빠를 첩, :지름길 경 )

 

 [유래] 중국 당()나라 때 노장용()과 사마승정()의 고사()에서 유래되었다.

당나라 때 노장용이라는 서생이 있었다. 그는 진사 시험에 합격하였으나 관리로 등용되지 않자, 수도인 장안() 부근의 종남산으로 들어가 은거하였다. 노장용은 은자로 행세한 지 오래되지 않아서 명성을 얻게 되었고, 마침내 뜻한 바대로 조정의 고위 관리로 등용되었다.

그 무렵 천대산()에 사마승정이라는 도사()가 은거하고 있었다. 그는 진정한 은자로 명성이 높았는데, 조정에서 여러 차례 등용하려 하였으나 사양하였다. 한 번은 사마승정이 또 황제의 부름을 받아 하산하였다가 관직을 사양하고 장안에 며칠 머문 뒤 천대산으로 돌아가려 하였다. 노장용이 그를 배웅하여 성 밖으로 나왔다가 종남산을 가리키며 "참으로 훌륭한 정취가 있는 산입니다"라고 말하였다.

노장용의 말에는 종남산도 은거하기에 좋은 곳인데, 멀리 있는 천대산으로 돌아갈 필요가 있겠느냐 뜻이 담겨 있었다. 그러자 사마승정은 차갑게 웃으며 "내가 보기에는 종남산은 단지 관리가 되는 지름길일 뿐이오(, )"라고 대꾸하였다.


 자료 : 두산백과

배너
배너

포토




철도전문 매거진에 대한 의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