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4.21 (금)

  • -동두천 15.2℃
  • -강릉 12.0℃
  • 흐림서울 14.5℃
  • 구름많음대전 16.5℃
  • 구름많음대구 16.1℃
  • 흐림울산 13.8℃
  • 흐림광주 16.0℃
  • 흐림부산 15.4℃
  • -고창 13.3℃
  • 흐림제주 14.3℃
  • -강화 10.7℃
  • -보은 15.9℃
  • -금산 15.7℃
  • -강진군 15.9℃
  • -경주시 14.3℃
  • -거제 16.2℃

철도영업/서비스

'스마트 전동차',국내 첫 투입

현대로템, 부산1호선 연장구간에 스마트전동차 투입



현대로템이 제작한 '스마트 전동차'가 지하철로는 국내 처음으로 부산 1호선에 투입된다.


현대로템은 지난 20일 부산도시철도 1호선 연장 다대 구간(6개 역사 7.98㎞) 개통에 맞춰 스마트 전동차 48량(8량 6편성)을 새롭게 투입한다고 21일 밝혔다. 지하철이 연장되면 운행 차량이 더 필요하기 때문에 현대로템은 전동차를 추가로 투입하게 됐다.


앞서 현대로템은 부산지하철 1호선 전동차 360량, 2호선 336량, 3호선 80량 등 776량을 납품했다.


이번에 투입되는 전동차는 차량 내외부 환경에 따라 조도, 공기 질, 방송 음량 등이 자동 조절된다.


물론 그렇다고해서 국내에 스마트시스템을 갖춘 전동차가 아예 없는 것은 아니다.


코레일 광역철도 일부 열차와 서울메트로 2호선 일부 전동차, 3호선 일부 전동차의 경우 차내 공기질 감지센서가 부착되어 있어서 차내 이산화탄소 농도가 지나치게 높아질 경우 자동으로 환풍시설이 가동되고, 여름철에도 객실온도가 설정온도보다 높게 올라갈 경우, 자동으로 냉방장치가 가동되는 스마트 시스템이 갖추어져 있었다.


따라서 이들 전동차들의 경우 하나로 이어진 10량 1편성 전동차일 지라도 어떤 객차는 냉방장치가 가동되어 외부에서도 소음이 발생하고, 어떤 객차는 냉방장치가 가동되지 않아 외부에서 소음이 발생하지 않기도 하였다.


구형 전동차들의 경우 승무원이 재량껏 수동으로 조작해야하는 번거로움이 있었지만, 신형 전동차들은 일일이 조작할 필요없이 기계가 상황에 따라 자동으로 가동되고, 가동을 멈추면서 객실 공기질은 최적으로 유지될 수 있도록 제작되었다. 따라서 승객들이 보다 더 쾌적하게 지하철을 이용할 수가 있게 되었다.모두 스마트 시스템 덕분인 것이다.다만 스마트 시스템이 '실내 공기'와 관련된 부분에서만 적용되었고 나머지는 미적용상태였다.


하지만 이번에 투입된 부산지하철 1호선의 경우 공기질 뿐만 아니라 객실 조도와 방송 음량까지 모든 승객편의시설이 상황에 따라 유연성있게 작동됨으로써, 승객들이 보다 쾌적한 환경에서 지하철을 이용할 수 있도록 제작되었다.


현대로템은 또 이 차량의 승객의자 폭을 20㎜ 늘린 450㎜로 제작했다. 차량과 차량을 연결하는 이동문의 폭 역시 기존보다 400㎜ 넓어진 1천200㎜로 제작했다.안전성 확보에도 여러 기술이 투입됐다.

차량마다 2개씩 CCTV를 설치해 긴급상황에 대비함으로써,  전동차의 운행정보와 고장여부가 차량기지로 무선전송되는 시스템도 갖췄다.


부산1호선 연장구간 개통으로 인해 투입되는 전동차이지만, 연장구간 개통대비용으로 투입되었다고해서 연장구간에서만 운행되는 것은 아니다.부산지하철 1호선 노선의 길이가 길어진만큼, 새롭게 제작된 스마트전동차는 이제 부산1호선 전 구간에서 탈 수가 있게 되었다.

배너
배너

포토




철도전문 매거진에 대한 의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