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07 (목)

  • -동두천 0.3℃
  • -강릉 2.0℃
  • 박무서울 1.5℃
  • 대전 3.2℃
  • 구름조금대구 -2.2℃
  • 맑음울산 1.3℃
  • 박무광주 0.8℃
  • 맑음부산 4.7℃
  • -고창 2.3℃
  • 구름조금제주 8.4℃
  • -강화 -0.3℃
  • -보은 0.4℃
  • -금산 1.8℃
  • -강진군 -0.5℃
  • -경주시 -4.9℃
  • -거제 2.6℃

오늘의 시

                                       세월이 가는 소리

​     

                                                                 - 오 광 수 -

싱싱한 고래  한 마리 같던  청춘이
잠시였다는 걸 아는 데는 그리 오래 걸리지 않는다

서른 지나 마흔 쉰 살까지 가는 여정이

무척 길 줄 알았지만
그저 찰나일 뿐이라는게 살아본 사람들의 얘기다

정말 쉰 살이 되면 아무것도
잡을 것 없어 생이 가벼워질까

사랑이 못 박히는 것조차 바람결에 맡길 수 있을까

쉰 살이 넘은 어느 작가가 그랬다
마치 기차 레일이 덜컹거리고 흘러가듯이
세월이 가는 소리가 들린다고

요즘 문득 깨어난 새벽
나에게도 세월 가는 소리가 들린다
기적 소리를 내면서  멀어져 가는 기차처럼
설핏 잠든 밤에도 세월이 마구 흘러간다

사람들이 청승맞게 꿇어앉아 기도하는
마음을 알겠다.
 

배너
배너

포토




철도전문 매거진에 대한 의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