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0 (월)

  • 흐림동두천 12.1℃
  • 흐림강릉 17.3℃
  • 흐림서울 13.2℃
  • 대전 11.5℃
  • 흐림대구 14.1℃
  • 흐림울산 14.7℃
  • 흐림광주 18.0℃
  • 흐림부산 18.7℃
  • 흐림고창 16.3℃
  • 구름많음제주 19.3℃
  • 흐림강화 12.8℃
  • 흐림보은 9.6℃
  • 흐림금산 11.3℃
  • 흐림강진군 18.5℃
  • 흐림경주시 14.9℃
  • 흐림거제 17.7℃
기상청 제공
한국철도, 노숙인 94명에 일자리 제공 한국철도, 노숙인 94명에 일자리 제공
한국철도(코레일)가 역 주변 노숙인 94명에게 환경미화 일자리를 제공해 자립을 지원하는 ‘2021 노숙인 희망일자리 사업’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노숙인 희망일자리 사업은 노숙인에게 역 광장 청소 등 철도역 환경정비 일자리를 제공하고 지자체와 연계해 임시 주거를 지원하는 등 사회 복귀를 돕는 자활지원 사업으로 지난 2012년부터 시행해왔다. 올해 희망일자리 사업은 서울, 영등포, 부산 등 전국 10개역에서 5월부터 오는 11월까지 7개월간 진행된다. 서울역 18명, 영등포역 14명, 대전‧부산역 각 10명, 청량리‧안양‧ 천안역 각 8명, 구포‧대구‧의정부 각 6명 등 모두 94명에게 일자리를 제공한다. 한국철도는 지난해보다 사업 대상역을 3개 늘리고 일자리는 8개 더 늘리는 등 해마다 지원 규모를 확대하고 있다.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노숙인들이 근무에 앞서 발열측정과 마스크착용, 거리두기 등 방역 지침을 준수하도록 교육을 강화하고, 개인위생도 철저히 관리할 계획이다. 한편 한국철도는 지난 2012년부터 노숙인 희망일자리 사업을 꾸준히 확대하며 지자체, 노숙인지원센터와 협력하는 사회공헌형 일자리창출 모델을 선도해 가고 있다. 한국철도가 일자리와 사업비용을 제공하고, 지자체가 주거비‧생활용품을, 노숙인지원센터가 근로자 선발과 사업 운영을 담당한다. 지난 9년동안 406개의 일자리를 창출해 590명의 노숙인에게 자립 기회를 제공했다. 그 중 30%에 달하는 178명은 지자체 공공근로 등 안정적 일자리를 찾았다. 특히 지난해 영등포역에서 희망일자리 사업에 참여한 한 노숙인은 철도역 환경미화 업무를 담당하는 공기업인 코레일테크에 기간제 직원으로 채용돼 현재까지 근무하고 있다. 손병석 한국철도 사장은 “코로나19로 더 힘든 처지에 놓인 노숙인들이 다시 사회로 복귀할 수 있도록 지원이 필요하다”며 “우리 사회의 어려운 이웃들과 항상 함께하며 공기업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레일종합

더보기


배너

기획특집

더보기
서울지하철, 교통약자 위한 모바일서비스 신설… 신규 전동차 무장애 인증 획득
서울교통공사가 지하철(1~8호선) 운행정보를 안내해주는 ‘또타지하철’ 모바일 앱에 영유아‧노약자‧임산부‧장애인 등 교통약자에 특화된 기능을 추가한다. 앱에 하차역을 등록하면 실시간으로 열차 위치를 파악해 도착 시 휴대폰 문자‧음성으로 알려준다. 이동 동선을 예측할 수 있도록 출구 위치, 가까운 화장실, 개찰구 방향 등도 알려준다. 또, 어려운 재정여건 속에서도 장애인 이동권과 가장 직결돼 있는 지하철역(1~8호선) 승강시설(엘리베이터) 설치를 확대해 ‘1역 1동선’ 확보를 지속적으로 추진한다. 올해 3월 상수역 승강시설 설치에 이어 연내에 충무로역에도 설치되면 총283개 역사 중 261개까지 설치 완료된다. 아울러 새로 도입하는 전동차는 모두 BF(Barrier Free‧장애물 없는 생활환경) 인증을 필수적으로 획득해 교통약자도 불편 없이 지하철을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을 확대해나간다. 서울교통공사는 장애요소 없는 열린 지하철로 거듭나도록 이와 같은 내용의 서비스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크게 ①교통약자 모바일 서비스 ②지하철 승강시설 추가 설치 ③BF인증 획득한 전동차 도입 등 세 가지 서비스다. 첫째, 서울지하철 공식 모바일앱인 ‘또타지하철’에 교통약자를 위한




배너


정치/경제

더보기

사회뉴스

더보기

배너
배너

건설뉴스

더보기



포토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