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4.25 (화)

  • -동두천 20.1℃
  • -강릉 19.5℃
  • 구름많음서울 20.1℃
  • 구름많음대전 22.4℃
  • 구름많음대구 22.7℃
  • 흐림울산 22.5℃
  • 흐림광주 22.7℃
  • 흐림부산 19.5℃
  • -고창 21.7℃
  • 흐림제주 21.1℃
  • -강화 15.8℃
  • -보은 22.3℃
  • -금산 21.6℃
  • -강진군 22.3℃
  • -경주시 24.0℃
  • -거제 19.8℃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지하철안에 물건을 두고 내렸을 경우에는 어떻게?
지하철을 타고 다니다보면 간혹 열차안에 물건을 두고 내리는 경우가 발생한다. 하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은 자신이 어떤 열차에 탔는지 기억조차 못하는 경우가 굉장히 많다.평소에도 늘 그랬기에, 습관적으로 타고 목적지에 도착하면 아무 생각없이 내리기 때문이다. 그냥 목적지만 생각할 뿐, 자신이 몇 열차를 탔는지, 몇 번째 출입문으로 타고 내렸는지 꼼꼼하게 확인하면서 가는 사람은 드물다. 지하철은 늘 타고 다녔으니깐, 평소처럼 카드 찍고 승강장가서 열차에 타고, 목적지에 도착하면 열차에서 내리지 어느 역에서 어느 역까지 자신이 몇 열차를 탔는지, 몇 번째 객실, 몇 호칸에 탔는지 차호까지 확인하는 사람은 드물다.이런 걸 확인하는 경우가 거의 없기 때문에 열차내에서 물건을 두고 내리면 당황하게 된다. 보통 열차에서 물건을 두고 내렸다는 걸 인지하는 시점이 목적지에서 하차 후, 항상 열차 출입문이 닫히거나 열차가 출발할 때 인지하게 된다. 열차에서 내려서 개찰구로 나가려는데 '어? 이상하네? 아 뭔가 허전한데 뭐가 없어진거지?' 하고 생각에 잠기던 찰나, '아차! 내 신발!' '아차! 내 가방!', '아차! 내 노트북!' 하며 유실물을 인지하였지만, 이미 열차는 출발하여




배너

4차 산업혁명 시대, 국토교통 미래를 찾다 제4차 산업혁명은 국민의 삶의 터전과 삶의 모습을 어떻게 바꿀 것이며 우리는 무엇을 준비해야 하나? 이에 대한 답을 찾기 위해 국토교통부(장관 강호인)는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과 6차례에 걸친 ‘제4차 산업혁명 국토교통 발전포럼’을 진행한다. 국토부는 제4차 산업혁명 대응전략을 모색하기 위해 지난 1월부터 산학연 전문가와의 협업을 통해 추진 방향을 검토해 왔으며, 시대가 요구하는 파괴적 혁신을 위해서는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과 보다 폭넓은 소통과 의견수렴이 필요하다는 판단 하에 「제4차 산업혁명 국토교통 발전포럼」을 구성해 대응전략을 발전시켜 나가기로 했다. 그간 4차 산업혁명에 대한 논의는 주로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5세대 이동통신(5G), 인터넷 기반 정보통신 자원 통합·공유 서비스(클라우드) 등 핵심 기술에 대한 경쟁력 확보와 제조업의 생산성 향상 측면에서 전개되어 왔으나, 국민들이 변화를 체감할 수 있는 4차 산업혁명이 되기 위해서는 국민들이 원하는 서비스의 관점에서 추진전략을 모색하고, 이를 위해 필요한 기술을 선정하여 전략적으로 집중 개발하는 전략이 요구된다. 이러한 측면에서 국토교통 분야는 자율차·무인기(드론) 등 새로운 교통수


배너
배너



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