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21 (일)

  • 흐림동두천 11.6℃
  • 흐림강릉 15.2℃
  • 흐림서울 12.4℃
  • 연무대전 16.0℃
  • 맑음대구 14.7℃
  • 박무울산 11.4℃
  • 박무광주 13.7℃
  • 맑음부산 13.7℃
  • 구름조금고창 11.5℃
  • 맑음제주 15.5℃
  • 흐림강화 11.1℃
  • 흐림보은 14.6℃
  • 흐림금산 14.0℃
  • 맑음강진군 10.7℃
  • 구름많음경주시 10.0℃
  • 맑음거제 11.3℃
기상청 제공
푸른 5월, 새로운 철도박물관에 놀러오세요” 푸른 5월, 새로운 철도박물관에 놀러오세요”
125년 철도 역사를 담은 철도박물관이 다음 달 4일부터 시작되는 국내 최대 철도 행사인 ‘의왕 철도축제’에 맞춰 새로운 모습으로 찾아온다. 코레일(사장 손병석)은 철도박물관 30주년을 기념해 작년 12월부터 진행된 전시관 콘텐츠 개편과 편의시설 확충을 마치고 오는 5월 1일부터 재개관한다고 밝혔다. 철도박물관은 휴관 기간 기다려준 관람객에 대한 감사의 뜻으로 5월 한 달 동안 무료로 개방된다. 이번 콘텐츠 개편은 조선말기 공무아문 산하 철도국 설립부터 시작된 철도 역사를 새롭게 조명하고 KTX 평창올림픽 문화유산 지정, 남북철도 연결사업 등 최근 이슈까지 담기 위해 진행됐다. 새롭게 선보이는 콘텐츠는 △나라를 위해 희생한 철도 영웅들 △올림픽 문화유산 ‘KTX’ △대륙철도로 향하는 한국철도 등으로 과거부터 미래까지의 철도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다양한 테마로 구성될 예정이다. 가족 단위 관람객도 불편 없이 관람할 수 있도록 엘리베이터, 수유실, 어린이 휴게실 등의 편의 시설도 새롭게 마련했으며 시청각 자료를 대폭 추가하고 열차운전체험설비도 전면 개량하는 등 즐길 거리도 확대했다. 한편 철도박물관은 재개관을 위해 지난 5일 각 분야 철도전문가로 구성된 ‘전시콘텐츠 고증위원회’를 열고 콘텐츠의 역사적 진위여부를 검증했다. 고증위원회는 앞으로도 박물관 전시 사업에 대한 고증과 자문을 계속할 예정이다. 또한, 지난 15일부터 숨겨진 철도의 보물을 찾아 많은 사람에게 공개하기 위한 ‘철도 유물 모으기’ 운동도 전 직원을 대상으로 전개하고 있다. 수집된 유물은 선별을 거쳐 철도박물관에 전시될 계획이다. 손병석 코레일 사장은 “새롭게 선보이는 철도박물관은 철도 역사를 담은 공간으로 재탄생 됐다”며 “푸른 5월, 철도박물관을 찾아 역사와 함께 숨쉬어온 철도를 느끼길 바란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유명 사진가가 목격한「헤세이(平成) 역사」에 남을 10대 철도사건
앞으로 20일 정도에『헤세이(平成)』가 끝난다. 쇼와(昭和)의 끝나고 헤세이(平成)로 돌아와 일본철도는 국철 해체, 분할 민영화라고 하는 큰 변화와 그에 따른 시련에 직면했다. 그리고 발족한 JR 각 회사는 헤세이에 들어와서 다양한 새로운 열차·차량운전을 개시하였다. 이것들은 철도 팬에게 화제가 되어 크게 보도되어「호화열차(豪華列車) 붐」등도 낳았다. 300계 신칸센 등장에 의한「노조미」호의 운전개시는 1992년 그 반면에 지금까지 우리가 겪어보지 못한 미증유(未曾有)의 대재앙도 많이 늘었다. 한신(阪神)·아와지(淡路), 히가시니혼(東日本) 등 각지에서 일어난 대지진과 호우수해는 철도를 파괴해 연선 주민의 다리를 빼앗았다. 또 꺼림칙한 후쿠시마(福島) 원전(原電)의 큰 사고가 철도와 시민 생활에 큰 타격을 준 것도 헤세이(平成)의 큰 오점으로 역사에 남는다. 철도 팬이 선정한 헤세이(平成) 10대 뉴스라고 하면 "첫 철"의 대상이 되는 화제의 열차탄생과 폐지 등이 거론되든 나는 그 경지에 불구하고, 냉정하게 헤세이 시대의 철도를 돌아보고 싶다. 헤세이 31년 간은 내가 철도 사진가ㆍ엣세이스트로 가장 활동하여성과를 남겨온 시대에도 있었으므로 철도의 희




배너




배너
배너



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