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5.29 (월)

  • -동두천 19.0℃
  • -강릉 23.9℃
  • 박무서울 19.0℃
  • 맑음대전 20.5℃
  • 맑음대구 20.9℃
  • 맑음울산 20.1℃
  • 구름조금광주 18.1℃
  • 구름조금부산 21.4℃
  • -고창 18.3℃
  • 맑음제주 20.7℃
  • -강화 17.9℃
  • -보은 16.6℃
  • -금산 16.6℃
  • -강진군 15.6℃
  • -경주시 17.8℃
  • -거제 22.5℃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홍순만 코레일 사장 , "철도공단 통합, 정부 결정 따를 것" 레일뉴스 박재민 기자 = 홍순만 코레일은 사장은 18일 최근 제기되고 있는 '코레일·철도공단 통합론'에 대해 "통합 여부는 새 정부에서 많은 논의를 거쳐 결정될 사안으로 공기업인 코레일은 정부 정책에 따를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 사장은 18일 부산 강서구 부산신항역에서 열린 '철도물류 혁신기술 시연회'에서 기자들을 만나 최근 새정부 출범과 맞물려 논란이 불거진 철도기관 통합론에 대해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홍 사장은 "통합이든 현행체제 유지든 어느 것이나 일장일단이 있지 않겠냐"면서 "어느 것을 더 중요하게 생각하냐에 따라 달라질 수 있지만 이는 코레일이 판단한 사안은 아니며, 정부가 업계의견을 들어서 결정할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현재 국내 철도 운영방식은 코레일이 철로 위 열차 운영을 맡고, 철도시설공단은 철로를 비롯해 기반시설 등을 관리하는 상하분리 형태다. 2004년 철도시설공단이 설립된 후 지금까지 13년간 시설과 운영이 분리돼 있다. 아울러 홍 사장은 그간 경영효율화를 위해 추진해온 사업외주화에 관련해서도 새로 출범한 정부정책에 따를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전 정부에서는 외주화에 대해 얘기해왔지만, 새 정부의 또 다른 철학이 있다면 그것


배너
배너



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