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1 (화)

  • 구름많음동두천 2.5℃
  • 흐림강릉 1.4℃
  • 구름많음서울 2.3℃
  • 흐림대전 0.4℃
  • 비 또는 눈대구 1.0℃
  • 울산 4.9℃
  • 구름많음광주 2.9℃
  • 흐림부산 6.3℃
  • 구름많음고창 0.1℃
  • 제주 9.6℃
  • 구름많음강화 1.0℃
  • 흐림보은 0.5℃
  • 흐림금산 -0.8℃
  • 흐림강진군 3.5℃
  • 흐림경주시 2.9℃
  • 흐림거제 6.2℃
기상청 제공
철도연, 남북·대륙철도 연결하는 궤간가변대차, 국제철도연맹 Innovation Awards 수상 철도연, 남북·대륙철도 연결하는 궤간가변대차, 국제철도연맹 Innovation Awards 수상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이하 철도연, 원장 나희승)은 12월 7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제93차 국제철도연맹(UIC) 전체총회에서 철도연이 개발한 ‘남북 및 대륙철도 연결을 위한 궤간가변대차 기술’이 ‘2018 UIC Global Research & Innovation Awards’의 화물철도 서비스 분야에서 최우수 연구성과(Best Award, 나희승·장승호 공동수상)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Global Research & Innovation Awards는 국제철도연맹(UIC)이 세계 철도산업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시행하고 있는 상으로, 안전·보안, 지속 가능한 기술, 철도시스템, 화물철도 서비스, 여객 서비스, 비용 절감 등 총 6개 분야에서 전 세계 회원국의 모범이 될 만한 혁신적인 연구 성과를 선정하고 있다. 국제철도연맹(UIC : Union Internationale des Chemins de fer)은 1922년 설립, 전 세계 90여 개 국가, 200여 개 회원사가 참여하고 있는 철도분야 세계 최대의 국제기구이자, 가장 권위 있는 국제철도기구이다. ‘2018 UIC Global Research & Innovation Awards’의 화물철도 서비스 분야에서 최우수 연구성과(Best Award)로 선정된 철도연의 ‘궤간가변대차 기술’은 표준궤와 광궤의 궤도 차이를 극복할 수 있는 신기술이다. 한국철도가 북한을 지나 러시아를 거쳐 유럽까지 운행하기 위해서는 철도 궤도의 폭이 다른 러시아 국경에서 환승이나 환적, 또는 열차바퀴를 교환해야 하는데, 철도연의 궤간가변대차는 이런 절차 없이 국경을 그대로 통과해 유라시아를 달리 수 있는 기술이다. ※ 한국·중국·유럽 철도는 표준궤(1,435mm)이고, 러시아철도는 광궤(1,520mm)로 궤도의 폭이 85mm의 차이가 있음 철도연의 궤간가변대차는 궤간의 차이가 발생한 지점에서 열차가 멈추지 않고 바로 연계 운행할 수 있고, 시속 200km대의 고속주행도 가능하다. 또한, 위험 화물의 대량 수송에도 적합하여 향후 동북아 지역의 화물 운송에 많은 수요가 예상된다. 환적·환승, 열차바퀴 교환은 국경에서 시간정체, 승객불편, 환적을 위한 각종 인프라 비용과 인건비 등으로 철도네트워크 활성화에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 하지만 이러한 장애요인을 해결하기 위한 궤간가변기술은 미래 대륙경제권과의 직결운행, 북방경제통합을 위해서도 반드시 필요한 기술이다. 연구책임자였던 나희승 철도연 원장은 “이번 UIC 국제기구 수상은 경의선·동해선 남북 공동조사기간에 남북 및 대륙철도 연결을 위한 기술개발 성과의 우수성을 세계적으로 인정받은 것이어서 더욱 의미가 크다”며, “궤간가변기술은 동아시아 철도공동체 구축과 관련 국가 간 네트워크 연결을 촉진하는 세계적인 기술이 될 것이다”고 밝혔다. 또한 “앞으로 차량연결기 및 제동장치 기술, 대륙철도 연결을 위한 상호호환시스템 등 세계적인 철도기술 연구성과를 도출하여 동아시아 철도공동체 구축에 기여하겠다”고 전했다. 수상 상금으로 받은 5천 유로는 전액 (재)철도기술장학회에 기부하여, 지역사회 청소년 등 미래 통일세대를 위한 장학금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궤간가변대차 시제품 모습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코레일, 대전충남본부 시설분야 노사한마음 워크숍 시행 코레일, 대전충남본부는 지난 10일 본사 시설기술단 선로관리처장, 대전충남본부 시설처장, 대전시설지부장 등 시설분야 전문가가 참석한 가운데 노사 합동으로 “코레일, 대전충남본부 시설분야 절대안전확보를 위한 주니어 노사한마음 워크숍”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워크숍은 대전충남본부 시설분야 주니어(’12년 이후 신규입사한 직원)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소통 활성화를 통해 현장에서의 절대안전을 확보하고, 상호 신뢰하는 조직문화 정착”이라는 주제발표와 질의응답, 자유토론 등으로 진행됐다. 또한, ▲시설분야 내부전문가 기술전수로 선로유지관리 기술력 향상 도모 ▲인적오류를 예방하기 위한 직원 상호간 신뢰도 강화 등에 대해서 집중 토론이 이뤄졌다. 이번 워크숍을 주관한 대전충남본부 원용환 시설처장은 “노사합동 워크숍이 시설분야 철도안전시스템 구축에 대한 공사와 조합의 역할을 재인식하는 계기가 됐다”며 이를 계기로 “철도안전문화 확산에 노사가 함께 노력하고 철도안전을 구현하는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대전충남본부 최창규 대전시설지부장은 “열차안전운행을 위해서는 노사가 따로 없으며, 불철주야 시설분야 철도종사자들의 절대안전확보

배너




배너
배너



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